기사최종편집일 2024-04-17 22:04
연예

5주년 맞은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뭉클해…많이 성장했다" (엑's 현장)[종합]

기사입력 2024.04.01 17:5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지난 5년을 되돌아봤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는 1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미니 6집 '미니소드 3: 투모로우(minisode 3: TOMORROW'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미니소드 3: 투모로우'는 과거의 약속을 기억해 내고, 함께 약속했던 '너'를 찾으러 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타이틀곡은 '데자뷔(Deja Vu)'로, 과거의 약속처럼 너와 내가 다시 만날 미래가 마치 ‘데자뷔’ 같이 느껴진다고 말하는 곡이다. 

특히 '미니소드 3: 투모로우'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지난 5년 여정을 총망라한 앨범이다. 타이틀곡 가사에서 전작에서의 흔적을 확인할 수 있으며, 데뷔초에 사용한 모스 부호가 앨범에 재등장해 반가움을 안긴다.



최근 데뷔 5주년을 맞으며 다섯 살이 된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이에 멤버들은 지난 5년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더불어 앞으로의 5년도 상상했다. 

먼저 태현은 "지난 5년 팬들이랑 멤버들이랑 많은 일이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되게 쏜살같이 지나갔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의 5년도 쏜살같이 지나갈 것 같다. 모아분들이랑 멤버들이랑 하고 싶은 것도 아직 많이 남아있고"라면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앨범 내면서 활동하는 게 첫번째인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휴닝카이는 "신체적, 정신적으로 많이 성장했다. 하나의 감정을 여러 가지로 표현하는 디테일이 있는 것 같다. 북받쳐오르는 슬픔, 허탈한 웃음 속 슬픔 이런 걸 표현하는데 멤버들이 너무 잘하더라. 카메라 사진 촬영, 영상 촬영 외에도 무대 위에서 멤버들이 잘 소화하는 걸 보고 진짜 많이 성장했다는 걸 느꼈다"고 5년 사이 성장한 부분을 짚어줬다. 



그러면서 "뭉클한 감정을 느꼈다. 최근에 팬라이브를 하기도 했고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5년간의 여정을 좀 더 생각하게 됐던 것 같다. 더 열심히 해야겠구나라는 생각도 많이 들었고. 앞으로는 정말 건강하게, 더욱 더 많은 팬들을 만나는 게 목표이지 않을까"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행복한 순간이 훨씬 많았겠지만, 힘든 순간이 없지는 않았을 터. 5년간 힘든 순간은 어떻게 이겨냈을까. 먼저 연준은 "지금 제 옆에 있는 멤버들, 팬들 덕분이다. 힘들 때 멤버들이 의지할 수 있고 기댈 수 있게 해줬다. 힘들어도 팬들이 웃는 모습을 보면 힘든 것도 한순간에 잊혀졌던 것 같다"고 멤버 사랑, 팬 사랑을 드러냈다. 

더불어 범규는 "누구나 일년에 한번쯤은 고비가 찾아온다고 생각한다. 저는 원래 혼자 풀려고 했던 성격이라면, 멤버들에게 의지도 하게 되고 주변을 돌아보니 팬들도 있고 가족도 있고, 저를 도와줄 수 있는 사람이 굉장히 많더라"는 말로 역시나 멤버와 팬에 대한 사랑을 표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신보는 1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사진 = 박지영 기자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