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5:28
연예

'데뷔' 베이비몬스터 아현 "심리적 문제로 회복 완료…향후 활동 문제 없어"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4.04.01 16:14 / 기사수정 2024.04.01 16:14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그룹 베이비몬스터가 정식 데뷔를 했다. 건강 문제로 활동을 하지 못했던 아현까지 합류하면 7인조 완전체로 모습을 드러냈다. 

베이비몬스터(루카, 파리타, 아사, 아현, 라미, 로라, 치키타)는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동 YG엔터테인먼트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BABYMONS7ER' 발매 겸 정식 데뷔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베이비몬스터는 0시 타이틀곡 'SHEESH(쉬시)'를 공개하며 활발한 활동의 서막을 알렸다. 강렬한 힙합 사운드로 무장한 이들은 YG엔터테인먼트의 기존 컬러를 유지하면서도 자신들만의 개성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이날 언론인터뷰를 아현을 포함한 7인조의 공식 활동이 시작됐다. 아현은 "베이비몬스터의 아현으로서 대중 앞에 서게 되어 기쁘다"며 "저희 멤버들과 회사 식구분들 모두가 고생하며 만든 앨범이라서 저희에게도 뜻깊고 선물같다"고 했다. 

파리타 역시 "많은 팬분들도 오래 기다렸는데 앨범이 나와서 너무 행복하다. 7명이 완전체로 데뷔해 기쁘고 한층 새로운 느낌이 든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아사는 "저희의 첫 페이지를 열었다고 생각할 수 있다. 7명 다 같이 모여서 열심히 준비를 했다. 회사분들이 많이 도와주셨고 그런 과정을 거쳐 이번 앨범이 나왔다"며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미니앨범이 된 거 같다. 이번에도 그렇고 앞으로도 많은 모습 보여줄 수 있는 베이비몬스터가 되고 싶다. 팬분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주셨는데 보답하는 그룹이 되고 싶다"고 했다.



특히 아현은 건강 상의 문제를 이유로 선공개곡 발매 당시에는 활동하지 못했다. 그는 현재 건강을 회복했다고 밝히며 "당시에는 심리적으로 힘들었는데 빨리 회복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현은 "쉬는 중에도 팬분들이 응원을 많이 해주셔서 천천히 잘 회복했던 거 같다"며 "지금은 문제 없이 완전히 회복했다. 앞으로 열심히 활동할 것"이라고 당찬 포부를 전했다. 

이어 아현은 "회사 분들이 많은 케어와 도움을 주셨다. 누구보다도 저를 잘 알고 계시는 분들인 만큼 지속적으로 케어를 해주고 있다"며 "또한 멤버들이 저에겐 정신적 지주인 만큼 많은 응원을 해준다"고 덧붙였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