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3 13:07
연예

전현무, 기자 시절 어땠나 "내내 술 마신 기억 뿐"…딱 일주일 근무 (전현무계획)

기사입력 2024.03.27 08:16 / 기사수정 2024.03.27 08:16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전현무가 광화문에서 과거 기자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다 길에서 누군가를 재회한다.

29일 방송하는 길바닥 먹큐멘터리 MBN ‘전현무계획’에서는 다시 서울 길바닥으로 돌아와, ‘광화문 맛집’ 탐방에 나선 ‘무계획 브로’ 전현무-곽튜브의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광화문에 간 전현무는 “내가 여기(X선일보) 일주일 다녔어”라며 과거 편집국 수습기자 시절을 소환한다. 그러면서 그는 “일주일 다녀서 맛집은 잘 모르고, 일주일 내내 술 마시고 토한 기억 뿐”이라며 웃음을 터트린다.

전현문은 그후 ‘먹정보’를 얻기 위해 ‘시민 인터뷰의 달인’ 곽튜브와 본격 ‘길터뷰’에 나선다. 그런데 갑자기 전현무는 “어?!”라더니, 지나가던 행인을 급히 붙잡아 모두를 놀래킨다. 



행인 또한 말도 안 되는 곳에서 재회한 전현무를 보고 ‘깜놀’하고, 곽튜브는 “두 분이 닮았다”며 신기해한다. 전현무는 그에게 “4년 만에 처음 봤네. X국생명을 언제부터 다닌 거야~”라며 밀린 근황 토크까지 나눴다는 후문이다.

전현무는 그가 떠난 뒤에도 “너무 신기하다”며 여운을 폭발시키더니, 그와 ‘길터뷰’ 시민 다수가 추천한 광화문 김치찌개 맛집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식당 사장은 아침 9시에 들이닥친 전현무-곽튜브에 “지금 촬영을요? 먹을 수는 있다”며 즉석에서 촬영 허가를 해준다. 그러더니 전현무에게 대뜸 “평상복 입어서 누군지 못 알아봤다”고 말하고, 전현무는 “평소에 평상복 밖에 안 입는데요?”라며 빵 터진다.
 
이윽고 자리에 앉은 전현무-곽튜브는 식당 사장이 추천한 ‘김치두루찌개+제육직화+계란말이’ 맛도리 3대장 세트를 주문한다. 

기대에 찬 전현무는 “신문사 옆에 있는 식당은 맛없으면 바로 아웃이야”라고 말하고, 곽튜브는 “아~ 맛없으면 기자 분들이 기사 써버리니까?”라고 되묻는다. 이에 전현무는 “안 와버리지. 기자들 입맛이 얼마나 까다로운데”라며 맛집 기대감을 더욱 더 끌어올린다.

과연 광화문 시민들이 추천한 ‘김치찌개 로컬 맛집’이 ‘전현무계획’ 앞치마를 획득할지 궁금증이 치솟는 가운데, 곽튜브를 대흥분케 한 여성 게스트와의 ‘1대 1 먹방’ 현장까지 담긴 MBN '전현무계획'은 29일 오후 9시 10분 만날 수 있다.

사진 =MBN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