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02:34
연예

NCT 재민, SM 퇴출 경험 "햄버거 때문에 짐싸고 나갔다 들어와" (핑계고)[종합]

기사입력 2024.03.24 08:3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NCT 드림 재민이 과거 SM에서 연습생을 하던 시절 일화를 고백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뜬뜬'에는 'mini핑계고 : 유재석, NCT DREAM(마크, 재민, 해찬)'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NCT 드림 마크, 재민, 해찬은 유재석과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마크는 유재석에게 "자식이 아이돌 하고 싶다고 하면 어떻게 하실 거냐"고 물었고 유재석은 "진짜 재능이 있고 본인이 너무 하고 싶다고 한다면, 그래도 선뜻 하라고는 하지 못할 거 같다"고 답했다.

유재석은 "저도 연예계에 있다보니까. 간접적으로 들어보니 그 길이 너무 힘들다는 걸 안다"고 이야기하며 "기획사 오디션 합격하기도 정말 힘들다. 그리고 들어간다고 해도 데뷔로 이어지지는 않는 거 아니냐"고 덧붙였다.

재민은 "그거 진짜 힘들다"며 한탄했다.

유재석은 "짐 싸고 나가는 분들 많다더라"고 자신이 들은 이야기를 꺼냈고, 재민은 "저 몇 번 짐 싸고 나갔다가 들어왔다가 했다"며 폭탄 고백을 했다.



유재석은 놀라 "무엇 때문에 싸운 거냐"고 묻자 재민은 "제가 나가고 싶어 왔다갔다가 한 건 아니고, 햄버거를 시켜먹다가 걸려서 잠깐 나갔다가 다시 들어오고. 그런 조그마한 일들이었다"고 퇴출 경험을 회상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이에 "사실 개인적으로는 '이게 뭐라고 이러나' 싶지만 전체를 관리하는 입장에서는 이 하나때문에 다 이어지는 거다"라며 회사의 입장을 설명했다.

이를 듣던 마크는 "그런데 햄버거 때문이었냐"고 재차 물으며 웃음을 터트렸다.



"보통 별거 아닌 이유가 많다"고 공감하는 유재석에 마크는 "지금 생각하면 저도 편의점에서 아이스크림 'OO보이'를 사먹다가 걸려서 별명이 마크보이가 됐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찬은 "마크 걸릴 때 직원이 저와 편의점을 가고 있었다. 저 때문에 편의점에 가던 상황이었다"며 마크가 걸린 것이 자신 때문이었음을 밝히며 과거 회상을 함께 했다.

사진 =유튜브 채널 '뜬뜬'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