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1 13:51
연예

홍진영 “추운 겨울 견디고 ‘봄’ 맞아…희망 느끼길”

기사입력 2024.02.25 10:38 / 기사수정 2024.02.25 10:38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가수 홍진영이 발라드 신곡 ‘봄’으로 희망을 선사한다. 

홍진영은 25일 오후 6시 음악사이트를 통해 신곡 ‘봄’을 발표한다. 

이번 신곡 ‘봄’은 시즌 분위기에 녹아드는 따뜻함이 감도는 곡. 메말라 버린 사랑이 봄 기운처럼 자연스레 돋아나는 시적인 감성을 담았다. 

내 곁에 있을 때는 알지 못했던 사랑의 따스함을 그리며 나의 봄날을 일깨우는 사랑의 언어로 표현됐다. 홍진영 특유의 그리움을 표현한 애절함과 따뜻함이 감도는 가창이 편안하게 다가온다.



‘사랑은 봄처럼 다시 오죠 / 눈물이 마르는 것처럼 / 내 곁에 있을 때 난 몰랐죠 / 얼마나 따뜻했는지 / 그게 너란 걸 바보 같은 나라서 / 늦었지만 이젠 알아요 / 너는 나의 봄이었단 걸’이라는 노랫말 전개가 사랑과 봄이 같은 선상에서 두고 완벽한 기승전결을 이룬다.

이번 신곡은 홍진영의 데뷔 이후 음악적 버팀목이 되어 준 작곡가 조영수와 10년 만에 선보이는 발라드로서 의미를 갖는다.

홍진영은 “노래 제목을 ‘봄’이라고 단순 명료하게 지은 것은 추운 겨울을 견디고 맞이하는 봄이라는 이미지가 누구에게나 한결같이 희망을 주는 단어라고 생각해 음악적 형상화에 힘썼다”며 “신곡을 통해 희망과 따뜻함을 느낄 수 있기를 응원한다”고 신곡 발표 소감을 전했다.

사진=아이엠에이치엔터테인먼트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