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9 20:38
게임

젠지 페이즈 "펜타킬, 멋있게 먹었으면 더 기뻤을 것" [인터뷰]

기사입력 2024.02.25 09:59



(엑스포츠뉴스 이정범 기자) 젠지가 피어엑스전 승리 소감을 전했다.

지난 24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시즌 2라운드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의 2매치는 젠지이스포츠(이하 젠지)와 피어엑스의 대결로 진행됐으며, 젠지가 2대0으로 완승했다.



경기 후 승자 인터뷰에는 '페이즈' 김수환 선수(이하 페이즈)와 김정수 감독이 참여했다. 페이즈 선수는 "(KT전에) 아쉽게 연승이 끊겼는데 3연승해서 좋다"라고 승리 소감을 전했고, 김정수 감독은 "경기 내용이 조금 삐거덕거리긴 했지만, 이겨서 기분 좋다"라고 전했다.

1세트에 드래곤 챔피언인 아우렐리온 솔(아우솔)과 스몰더를 같이 선보인 젠지. 김정수 감독은 "용 조합을 딱히 의도한 건 아니었다"라며 "스몰더는 모든 팀이 열심히 연습하는 픽이고, 변수가 많아 (가급적) 우리가 쓰길 원하는 픽이다"라고 전했다.

아우솔은 '쵸비' 정지훈 선수(이하 쵸비)의 자신감이 반영된 픽이었다. 김정수 감독은 "밴 당한 카드들 제외하면 아우솔이 아지르 상대로 좋은 픽이다"라며 "쵸비가 각을 봤다고 해서 시켰다"라고 전했다.

1세트에 펜타킬을 기록한 페이즈 선수. 그는 "오랜만에 펜타킬해서 좋았다"라며 "다만 멋있게 먹은 게 아니라 많이는 아니고 약간 좋았다"라고 전했다. 치열한 교전 양상에서 먹었으면 매우 기뻤겠지만, 그런 상황은 아니었다고.

밴픽 방향성에 대해 지금도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 젠지. 김정수 감독은 "선수들은 구도에 자신이 있으면 상대가 잘하는 픽을 풀어줘도 된다는 입장이고, 나는 어지간하면 닫는 편이다"라며 "밴픽은 아직 맞춰 나가는 단계다"라고 전했다.

페이즈 선수는 "상대가 잘하는 챔피언이라 해도 우리가 확신이 있으면 주고 해도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다만 확신이 없으면 안 주고 하는 게 나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인터뷰 막바지, 페이즈 선수와 김정수 감독은 남은 경기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페이즈 선수는 "남은 경기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잘 준비해서 다 이길 수 있게 하겠다"라고 말했고, 김정수 감독은 "8경기 남았는데, 마무리 잘해서 좋은 성적 거두고 싶다"라고 전했다.

사진 = LCK플리커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