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1 02:17
연예

한혜진, '연애남매' PD에게 버럭 "명색이 출연자인데…" (엑's 현장)[종합]

기사입력 2024.02.21 14:10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프로 연애 프로그램 MC 한혜진이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21일 오전 경기도 고양 소노캄 호텔에서 JTBC 신규 예능프로그램 '연애남매'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이진주 PD, 한혜진, 코드쿤스트, (여자)아이들 미연, 뱀뱀, 조나단, 파트리샤가 참석했다.

'연애남매'는 남매들이 모여 서로의 연인을 찾아가는 가족 참견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자신의 정체를 숨긴 남매들은 혈육이 지켜보는 앞에서 자유롭게 썸을 탄다.

이날 이진주 PD는 남매의 연애를 다루는 것에 대해 "티격태격해도 서로 의지하고 그러더라"라며 "이분들이 어떤 분인지 보여주기 위해서 어떤 오빠, 누나, 딸인지 확장될 수도 있다고 봤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프로그램 보고 나면 우리 가족들에게 좀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촬영하고 나서 엄마에게 전화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가족의 의미를 되짚어보기 위해 둔 장치가 따로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정확한 구성이 많아 스포일러가 될까 봐 다 말씀드리기 어렵다"라며 말을 흐렸다. 



한혜진은 "장치가 많다"라고 답을 가로채며 "제가 이진주 PD님과 처음 작업을 같이 하는데, 출연자 섭외하면서 프로그램 설명을 안해서 화를 많이 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연애 프로그램이니까 하겠다고 해서 참여했다. 그런데 첫 미팅 때 프로그램 제목도 '러브트리'라고 가제를 주더라. 이해가 안갔다"라며 황당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명색이 출연자인데 어떤 프로그램인지 알고 들어가야 하지 않겠냐 했는데 촬영 들어가서 알았다. VCR 보고 알았다. 우리 반응을 예상했기 때문에 얘기를 안 해줬구나"라며 "이런 리액션이 시청자들도 똑같이 나올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한혜진은 "남동생이 있다. 프로그램을 남동생이나 결혼하기 전이나 연애를 본격적으로 하기 전에 봤다면 기분이 남달랐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남동생을 바라보는 관점이 달라졌다. 형제가 있으신 분들은 원수처럼 느끼다가 사랑을 느낄 수도 있을 것 같다. 사고의 전환이 일어나지 않을까. '요즘 형제들은 이렇구나' 하면서 깜짝 놀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애남매'는 오는 3월 1일 첫방송된다. 

사진=JTBC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