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14:53
연예

김태호 사단 신작, 표절 논란→사과…원작가도 만족한 후속 대처 [종합]

기사입력 2024.01.30 19:5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김태호 PD의 제작사 TEO 측이 신규 콘텐츠 '트렌디할 조영지'에 표절 브랜드를 등장시킨 것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의혹을 제기했던 천체 작가도 감사를 표했다.

지난 27일 TEO 유튜브 채널에는 신규 콘텐츠 '트렌디할 조영지' 1회 영상이 게재됐다.

조세호, 고영배, 신현지는 취'향'저격이라는 부제에 맞춰 향수 브랜드 A사를 찾았다. A사는 사용자의 뇌파를 측정해 향수를 제작해준다고 밝혔는데, 이미 B사가 향추출 전시에서 관람객의 감정을 AI로 기호화해 조향하는 방식을 선보인 바 있어 A사가 이를 표절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이에 B사 대표도 직접 유사성을 제기하면서 "심지어 유튜브 채널에서 유명인들이 홍보도 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결국 TEO 측은 먼저 "향수 공방 내용 관련 시청자분들께서 제기해주신 문제의 엄중함을 인지하여 영상을 비공개 처리하였다"며 "시청자분들께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 현재 상황을 파악 중에 있으며, 후속 조치 관련해서는 빠르게 재공지 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진 지난 29일에는 "'트렌디할 조영지' 1화로 불편함을 느끼신 시청자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 1화 내용 중 현재의 논란에 대한 제작진의 입장 및 후속 조치에 말씀드리고자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들은 "1월 27일 1화 업로드 후 28일 저녁 유튜브 댓글을 통해 A업체가 B업체와 유사하다는 의견을 접했다. 이후 A측에 상황을 공유했고, 사태가 엄중하다 판단, 해당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고 상황에 대해 전했다.

이어 "B사의 천체 작가님 측과 연락이 닿아 회사 차원에서 심심한 유감의 말씀을 전했다"면서 "A사와의 광고 계약 등을 진행하지 않았고, 기획 단계에서 이러한 이슈 사항을 인지하지 못했다. 더욱 면밀하게 사전 조사를 진행하지 않은 제작진의 잘못"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다만 유튜브 댓글 삭제 이슈에 대해서는 "담당자가 임의로 댓글을 삭제한 사실은 없다"면서 댓글에 외부 링크가 포함될 경우 자동으로 블락이 되는 경우가 있고, 또한 특정 키워드를 설정하면 자동 분류가 되어 자동 삭제 처리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TEO 측은 "저희 제작진은 A사 부분을 편집 처리하며, 수정된 1회 영상을 금일 이내 업로드하도록 하겠다"며 이 조치사항은 천체 작가님과 A사 대표님 측에도 공유해드렸다"며 "촬영에 임해준 출연자분들과 천체 작가님,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단 말씀을 전하며, 제작진은 향후 동일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입장을 밝히자 다수의 네티즌들은 TEO 측의 대처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어떤 상황이 벌어졌는지 설명이 충분했고, 후속 조치가 확실했으며, 무엇보다 사과하는 대상이 뚜렷했기 때문.

천체 작가 또한 "TEO 측으로부터는 담당자에게 사과를 받았고, 제가 궁금했던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답변해주셨으며, 공식적인 사과문도 올라왔다"며 "해당 업체측보다 더 많은 주목을 받게 된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첫 영상부터 큰 논란에 휩싸였던 '트랜디할 조영지'가 과연 다음 영상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 것인지 관심이 모인다.

사진= TEO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