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13:37
스포츠

일본 격침시킨 후세인, '먹방 세리머니+퇴장'→역전패 원흉 되다 [아시안컵]

기사입력 2024.01.29 22:36 / 기사수정 2024.01.29 22:44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역전골 기쁨이 너무 컸을까.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최고의 스타로 주목 받았던 이라크 공격수 아이멘 후세인이 역전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길게 하다가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하는 일을 겪었다.

결국 수적 열세에 몰린 그의 조국 이라크는 후반 추가시간 거짓말 같은 2골을 내주고 다시 뒤집기를 허용해 재역전패했다.

후세인은 29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 칼리파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아시안컵 16강 요르단과의 단판 승부에서 1-1이던 후반 31분 짜릿한 역전골을 터트렸다. 왼쪽 측면에서 에산 하다드가 크로스 올린 것이 요르단 수비수 야잔 알 아랍의 머리를 맞고 뒤로 흐르자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트래핑한 뒤 같은 발로 대각선 슛을 날려 요르단 골망을 출렁였다.

이라크는 전반 추가시간 상대 공격수 야잔 알 나이마트에 선제골을 내줬으나 후반 맹공을 펼친 끝에 후반 23분 사드 나티크의 동점포와 후세인의 역전골을 묶어 2-1로 뒤집었다.

하지만 후세인의 기쁨이 너무 과했을까.



그는 결국 골을 넣고도 역적이 됐다. 득점 뒤 너무 긴 세리머니를 하다가 옐로카드를 받았고 경고누적으로 그라운드에서 쫓겨났기 때문이다.

칼리파 국제경기장은 육상 트랙이 있는 종합 경기장이다. 후세인은 골을 넣고 트랙 뒤를 길게 돌면서 이라크 관중의 성원에 화답하더니 이내 그라운드로 돌아와 잔디에 앉고는 뭔가를 먹는 듯 한 '먹방 세리머니'까지 펼쳤다.

그러나 잔디를 길게 돌았으면, '먹방 세리머니'는 안 하는 게 나을 뻔했다. 주심이 세리머니에 따른 시간 지연 등을 이유로 그에게 즉각 경고를 내밀었기 때문이다. 이미 전반 추가시간에 경고를 한 장 받았던 그는 경고누적이 되면서 레드카드를 받았다.

이라크 대표팀을 이끄는 스페인 출신 헤수스 카사스 감독이 잠시 항의했지만 판정은 바뀌지 않았다.



결국 이라크는 후반 추가시간 두 골을 연달아 내주고 무릎을 꿇었다.

지난 19일 일본전에서 멀티골을 넣어 이라크의 일본전 2-1 승리 주역이 됐던 후세인은 이날 골까지 합쳐 6골을 기록, 이번 대회 득점 선두에 올랐으나 이성을 잃은 세리머니에 결국 패배 원흉으로 전락했다. 후세인과 이라크가 천당에서 지옥으로 가는데 20분이 걸리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