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4 04:33
연예

"남자가 제어를 못하나봐"…진서연 충격 부른 사연 뭐길래 (고딩엄빠4)

기사입력 2024.01.29 11:35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고딩엄빠4' 배우 진서연이 게스트로 출연, ‘청소년 엄마’의 사연을 지켜보다 과몰입을 호소한다.

31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에서는 배우 진서연이 스튜디오 게스트로 함께한다. 

이날 ‘걸크러시’ 진서연의 등장에 3MC 박미선-인교진-서장훈은 “오늘 우리들의 쓴소리는 잠시 휴업”이라며 그 어느 때보다 반가움을 표한다. 평소 ‘고딩엄빠’ 애청자라는 진서연은 “배우로서 ‘고딩엄빠’들의 리얼한 스토리에 색다른 감정 이입이 되더라”고 밝히며, “(‘고딩엄빠’들이) 아이를 지키려고 하는 사람들이라, 좋은 멘토와 함께하면 희망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한다. 



이에 서장훈은 “프로그램의 새 MC로 합류한 후 매주 충격의 연속인데, 좋은 시선의 접근이 신선하다”고 감탄한다.

이날의 주인공은 ‘청소년 엄마’ 전나연. 그는 아이를 낳기까지의 파란만장한 사연을 밝힌다. 전나연은 “어린 시절 부모님의 이혼 후 아버지 밑에서 자라며 이유 모를 폭행을 당했다”며 “아버지의 폭력을 피해 언니가 먼저 가출했고, 나 또한 ‘쉼터’로 대피해 생활했다”고 밝힌다. 

이후 전나연은 친구의 소개로 한 남자를 만났는데, “사귄 지 하루 만에 쉼터를 나와 동거를 시작했지만, 남자친구마저도 점점 폭력 성향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전해 모두의 한숨을 자아낸다. 

남자친구에게서 자꾸 아버지의 모습이 겹쳐 보이자, 결국 전나연은 이별을 통보한 뒤 다시 쉼터로 돌아왔다고. 그러나 전나연은 “얼마 지나지 않아 임신 사실을 알게 됐다”며, “홀로 아이를 낳기로 결정한 후 예의상 아이 아빠에게 연락을 했는데, 끈질긴 설득으로 인해 결국 재결합하게 됐다”고 밝힌다. 이후로도 점점 심각해지는 내용에 스튜디오에서는 “(남자가) 제어가 안 되나 봐, 완전 다중이…”라는 분노가 터져 나오고, 진서연마저도 “또, 또! 어떡해”라며 과몰입을 이어나간다.

제작진은 “생각보다도 심각한 내용의 재연드라마가 끝난 뒤, 진서연은 ‘스튜디오에 등장하는 주인공을 어떻게 맞이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난감함을 드러낸다. 그런데 문을 열고 나오는 주인공의 모습에 스튜디오 출연진들이 더한 충격을 호소하고, 인교진은 ‘다들 혼돈의 도가니에 빠져 있다'며 어수선한 분위기를 설명했다. 주인공 전나연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진서연이 출연하는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는 31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사진 =MBN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