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4 12:35
연예

"선 넘지 마"…이하늬, 이종원 의심하기 시작했다 (밤에 피는 꽃)[종합]

기사입력 2024.01.27 23:03 / 기사수정 2024.01.27 23:03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이하늬가 이종원을 의심하기 시작했다.

27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밤에 피는 꽃’에서는 조여화(이하늬 분)가 살인 누명을 쓴 용덕(이강민)을 구하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염흥집(김형묵) 사망 사건과 관련 그 집의 식솔인 용덕은 범인으로 몰리며 감옥에 갇혔다. 이에 조여화는 용덕을 구하기 위해 장소운(윤사봉)에게 약을 건네받았다. 장소운은 "효과가 확실한 약입니다. 의원 하나도 매수했습니다"라며 확신했다.



이내 조여화는 얼굴을 가린 채 장소운과 함께 감옥의 용덕을 만나러 갔다. 장소운은 "병석의 노모가 오늘 내일 하니 만나게 해 달라"라며 경비를 속이는 데 성공했다. 이후 조여화는 용덕에게 약을 전달하며 "이걸 반드시 마셔야 한다"라고 신신당부했다.

무사히 약을 전달했으나 곧 "누가 감히 누가 중죄인에게 면회를 허락했나"라며 불호령이 떨어졌다. 조여화가 정체를 탄로날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박수호(이종원)가 등장해 "아녀자에게 무슨 무례한 짓인가"라며 조여화를 구했다.

한편 조여화가 건넨 약을 먹은 용덕은 토악질과 설사를 호소하며 쓰러졌다. 결국 감옥 관리자들은 "이거 역병에 걸린 것 아니냐"라며 용덕을 감옥 바깥으로 내보냈다.

조여화가 감옥 바깥에 쓰러져 있는 용덕을 데리고 탈출하려는 찰나, 박수호가 조여화를 발견했다. 박수호는 조여화에게 "더는 선 넘지 마시오"라며 활을 겨눴다. 조여화는 "여기까지 왔는데 멈출 순 없다"라며 박수호 앞을 가로막았다. 결국 조여화와 박수호는 말을 타고 숨 막히는 추격전을 벌였다.

박수호가 "멈추시오 부인"이라고 외치자 조여화는 말을 멈춰 세웠다. 조여화는 "방금 뭐라고 하셨냐"라고 물었다. 박수호가 "멈추라고 했습니다"라고 하자 조여화는 "그 뒤에"라고 추궁했다. 조여화는 '이 자는 내가 누군지 정확히 알고 있다'라며 박수호를 의심했다.

조여화는 박수호를 향해 "나으리께서 뭘 알고 계신지는 모르겠으나, 모두 오해입니다. 전부 다"라고 일갈했다. 이에 박수호는 "내일 좌상대감께 이 일을 의논드려야겠습니까"라며 맞섰다.

사진=MBC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