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5 06:02
연예

반전 없었다…'음원' 뉴진스·'음반' 세븐틴 대상 "쉽지 않았지만" (골든디스크)[종합]

기사입력 2024.01.07 00:55 / 기사수정 2024.01.07 02:57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2023년 큰 활약세를 펼친 뉴진스와 세븐틴이 나란히 '2024 골든어워즈' 대상의 주인공이 됐다. 

제38회 골든디스크 어워즈가 6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개최됐다. 가수 성시경과 그룹 아스트로 멤버 겸 배우 차은우가 진행을 맡았다.

이날 디지털 음원 부문 본상에는 뉴진스, 르세라핌, 아이브, 부석순, 세븐틴, 박재정, 스테이씨, (여자)아이들, 지수, 정국이, 음반 부문 본상에는 제로베이스원, 르세라핌, 아이브, 엔하이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스트레이 키즈, 세븐틴, 에스파, NCT 드림, 정국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르세라핌과 아이브, 세븐틴, 정국은 음원과 음반 부문 본상을 모두 거머쥐었다. 르세라핌은 "사실 이 상은 피어나(팬덤명) 분들 덕분에 받을 수 있는 상이라 피어나 분들께 감사의 말 전하고 싶다. 보내주시는 사랑 만큼 저희도 열심히 할테니까 르세라핌만의 이야기가 가득한 저희 앨범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이브는 "다이브(팬덤명) 분들 너무 고맙다. 새로운 한해를 시작하면서 음반 본상을 수상할 수 있게 돼 정말 영광이다. 다이브 분들과 저희 음악 사랑해주시는 분들이 행복한 한해 시작하셨으면 좋겠다. 올 한해 아이브 활동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세븐틴은 "'FML' 앨범 준비하면서 멤버들과 '올 한해 일 한 번 내보자'는 각오로 무대도 정말 열심히 했던 기억이 나는데 이렇게 큰 상으로 보답 받는 것 같아서 정말 기쁘다"고 했다. 

끝으로 음원, 음반 부문 대상이 공개됐다. 먼저 음원 부문 대상 시상을 위해 배우 하정우가 자리했다. 지난해 '디토(Ditto)'로 많은 사랑을 받은 뉴진스가 음원 부문 대상자로 호명됐다. 



다니엘의 영어 소감이 끝난 뒤 해린은 "저희 노래를 많은 분들께서 좋아해주시고, 들어주시고, 함께 해주셔서 매번 무대를 할 때마다 감사한 마음으로 하고 있다. 앞으로도 좋은 노래들 가지고 나올테니 지금처럼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혜인은 "뉴진스가 데뷔하고 나서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아서 감사한 분들이 너무 많은데 감사한 분 중 하나인 대표님과 함께 골든디스크 어워즈에서 상을 받을 수 있게 돼서 너무 행복하다. 무엇보다 오늘 멋있는 선배님들 무대를 보면서 재밌게 즐기기도 하면서 배웠다. 과분한 상을 받은 것 같아서 안 믿기고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전했다. 

이어 음반 부문 대상에는 중앙일보, JTBC 홍정도 부회장과 배우 이준호가 시상자로 나섰다. 미니 10집 'FML'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세븐틴이 음반 부문 대상자가 됐다. 



에스쿱스는 "참 뭐라고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다. 10년차가 됐는데 이제까지 지치지 않고 달려와준 멤버들에게 고맙다고 얘기해주고 싶다. 오늘 정한이도 같이 왔으면 좋았을텐데 마음 속에는 함께하고 있다. 이 앨범이 나오기까지 정말 저희뿐만 아니라 플레디스 식구 분들이 고생을 많이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민규는 "꾸준히 골든디스크 어워즈에서 차근차근 성장해 왔다. 멤버들끼리 정상을 바라보면서 달려가자고 얘기했는데 오늘 정말 최고의 상을 받아서 영광스럽고 뿌듯하다. 관계자 분들께도 감사드린다. 지금 저희가 땀을 많이 흘리고 있는데 정말 매순간 모든 무대 최선을 다해서 여러분들께 좋은 퍼포먼스 보여드리려고 한다. 2024년에도 대상 가수가 된 만큼 좋은 무대와 좋은 노래 들려드리도록 하겠다. 캐럿(팬덤명) 고맙다"고 전했다. 



우지는 "음악을 만드는 지난 10년 동안 정말 열심히 했다. 솔직히 아직도 잘 모르겠다. 노래를 만드는 매순간, 지금도 앨범을 만들고 있지만 벽에 부딪히며 살아가는 느낌을 받는다. 정말 쉽지 않는다"면서도 "그 벽을 계속해서 부수고 말도 안 되는 원동력을 선물해주시는 캐럿들과 제 노래를 믿어주는 멤버들에게 이 자리를 빌어 사랑한다고 얘기하고 싶다. 이 거창한 상 앞에 당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금은 버릇없을 수 있고 굉장히 근거 없는 자신감일 수 있지만 올해도 부끄럼 없는 음악으로 한번 더 죽여놓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원우는 "작년에 개인적으로 많이 무너져 있었는데 이끌어준 캐럿분들과 멤버들에게 감사하다. 저도 많은 분들을 무너짐에서 이끌어줄 수 있는 가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승관은 "골든디스크 어워즈 같은 권위 있는 시상식에서 음반 대상을 받게 돼서 너무 영광이고 성시경 선배님, 은우 형을 비롯 가요계 동료 분들이 함께 있는 자리에서 이런 상을 받게 돼서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저희 팀이 많은 분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앞으로도 미련하게 계속해서 열정 넘치게 음악하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이번 골든디스크 어어즈는 26회 일본, 27회 말레이시아, 29회 중국, 37회 태국에 이어 다섯 번째 해외 개최로 이목을 모았다. 또한 뉴진스, 세븐틴, 박재정, 스트레이 키즈, 아이브, 제로베이스원,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 다양한 가수들이 참석해 K팝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특별한 무대도 이어졌다. 르세라핌의 제안으로 성사된 YB와의 협업 무대가 펼쳐진 것. 윤도현은 "너 내 동료가 되라"를 외치며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이 외에도 보이넥스트도어가 블랙핑크의 '셧다운'을,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태민의 '길티' 커버 무대를 선보였다. MC 성시경과 차은우는 듀엣 무대로 감미롭게 무대를 채웠다. 

또한 세븐틴은 일본 발매곡 '이마 - 이븐 이프 더 월드 엔드 투모로우(Ima -Even if the world ends tomorrow-)'를 한국어 버전으로 공개, 스트레이 키즈는 팬들의 최애곡 '위인전'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아이브는 '홀리 몰리(Holoy Moly)'를,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네버랜드를 떠나며' 퍼포먼스를 방송 최초로 공개했다. 골든디스크 첫 출연인 제로베이스원은 '아워 시즌(Our Season)' 단체 퍼포먼스를 최초로 인도네시아 팬들 앞에서 펼쳤다. 

이하 제38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수상자 목록
▲대상=뉴진스(음원), 세븐틴(음반)
▲글로벌 K팝 아티스트상=스트레이 키즈
▲디지털 음원 부문 본상=뉴진스, 르세라핌, 아이브, 부석순, 세븐틴, 박재정, 스테이씨, (여자)아이들, 블랙핑크 지수, 방탄소년단 정국
▲음반 부문 본상=제로베이스원, 르세라핌, 아이브, 엔하이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스트레이 키즈, 세븐틴, 에스파, NCT 드림, 정국
▲인기상=임영웅(남자), 지수(여자)
▲제작진상=어도어 민희진 대표 
▲넥스트 제너레이션상=보이넥스트도어
▲인도네시아 팬즈 초이스=투모로우바이투게더
▲신인상=제로베이스원, 피프티 피프티 

사진=골든디스크 어워즈 사무국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