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8 10:15
연예

17기 상철, '19금 메뉴판' 논란? 동업자 선긋기 "사생활 관련無" [엑's 이슈]

기사입력 2023.12.14 11:18 / 기사수정 2023.12.14 11:18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나는 솔로' 17기 상철이 과거 운영했던 바의 메뉴가 선정적이고 수위 높다는 이유로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상철이 운영했다는 바의 메뉴판 사진이 확산되어 많은 관심을 집중시켰다.

메뉴판에는 "섹시한 대화를 하고 싶을 때" "짧게 한방이 필요할 때" 등의 설명과 함께 다양한 칵테일 종류가 소개됐다. 유쾌하고 독특하다고 볼 수 있는 메뉴판이지만 최근 17기 상철의 사생활 영상 논란과 맞물리면서 부정적인 시선으로 이어졌다. 

일각에서 이를 두고 선정적이라고 지적, 상철과 엮어 비판을 쏟아내자 해당 바 대표 A씨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A씨는 바 공식 채널을 통해 "2016년부터 2023년까지 약 8년째 운영되고 있으며, 그중 상철은 2016년 2월부터 9월까지 약 7개월 함께한 동업자"라 밝혔다.

이어 "가게 열 때 자본출자는 본인 100:상철 0이었다. 제가 3년 간 노동해서 모은 돈과 제 친동생 도움으로 기반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친구 사이로, A씨는 조주 기술을 가진 상철과 수익을 반으로 나누는 조건의 공동 창업 형태로 바를 오픈했다고. A씨는 "영업 시작 후 6개월 뒤 가게 운영에 대한 가치관이 다르고 상철의 개인적인 사정, 저와의 불화 등 여러 이유로 상철은 떠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후 두 사람은 더 이상 연락을 나누지 않으며, 논란이 되고 있는 바의 메뉴판 관련 "2017년 제작됐으므로 상철과 아무 관련 없다. 그의 사생활과 가게는 분리됐으면 한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17기 상철은 현숙과 최종 커플에 등극, 현실 커플로 이어지며 럽스타그램까지 오픈할 정도로 큰 사랑받았다. 하지만 최근 그가 양양 클럽에서 춤을 추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퍼져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당시 그가 춘 춤의 수위가 높았고, '나는 솔로'에서 보여준 이미지와 거리가 있다며 해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상철은 "제 모자란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 논란이 될 만한 행동이기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고, 현숙 역시 "바르고 건강한 마인드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고, 가장 믿음이 가는 친구"라며 편을 들었다. 현재 두 사람의 입장문은 삭제된 상태다. 

사진=방송 화면, 개인 채널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