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05:05
연예

'이상순♥' 이효리, 키스→화장실, 솔직 일상 오픈 "나랑 왜 결혼했어?" [엑's 이슈]

기사입력 2023.11.12 08:1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가수 이효리가 남편 이상순과의 솔직한 생활을 공개해 화제다.

최근 '후디에 반바지'로 컴백한 이효리는 광고계의 새로운 붐을 일으키는가 하면 다양한 활동으로 화제를 몰고 다니며 여전한 슈퍼스타임을 증명했다.

또한 그는 다양한 유튜브 웹예능에 출연, 솔직한 입담으로 또 한 번 화제가 돼 눈길을 끈다. 특히 이상순과의 소소하고 솔직한 일상이 주목을 받았다.

지난 10일 유튜브 'AOMGOFFICIAL'에는 '이효리 떴다! 데뷔 25년 차 효리의 강철 멘탈 관리 비법'이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이효리는 부부 사이 생길 수 있는 고민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멘탈 관리 방법을 공개했다.

이효리는 "'오빠 오늘 저녁에 같이 밥 먹자'라고 했는데, 오빠가 친구 만나러 가면 사실은 화가 나는 게 아니라 슬픈 거다. '나는 오빠랑 같이 밥 먹고 싶은데, 오빠는 나보다 친구를 좋아하나?'라는 마음이 슬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런데 말할 용기가 없으니까 '그럼 나랑 결혼 왜 했어? 친구랑 살지'라고 센 척하면서 말하게 되는 거다"라며 속마음을 그대로 이야기 할 수 있는 게 진짜 용기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효리는 9일, '노빠꾸탁재훈'에 출연해 이상순과의 스킨십을 언급했다.



그는 "부부 싸움을 안한지 5년 넘은 것 같다"며 소소한 결혼 생활을 밝혔고, '마지막 키스는 언제냐'는 질문에는 "1년 된 것 같다. 부부끼리 꼭 키스 해야 하나"라고 솔직히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탁재훈은 "결혼 생활 행복하다고 하지 않았냐"고 의문을 가졌고, 이효리는 "키스 없이 넘어가는 경우도 있지 않나. 바로 본론으로 넘어간다. 자연스러운 거다"라며 화끈하게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효리는 이상순과의 화장실 갈등 또한 솔직히 밝혔다.

그는 "어릴 때 아버지가 자린고비였다. 화장실에 갈 때도 휴지를 두 칸 이상 못 가져가게 했다. 작은 볼일은 세 번 봐야 물을 내릴 수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 습관이 현재까지도 박혀있다는 이효리는 "한 번 싸고 내리는 건 물이 아깝더라. 신랑(이상순)은 그걸 싫어한다"고 덧붙였다.

이효리는 "둘이 같이 화장실에 가고 싶으면 같이 싸고 내리면 좋지 않냐. 그래도 큰 일은 내리기로 합의를 봤다"고까지 밝혀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이효리의 과감한 이야기들을 접한 네티즌은 "이런 거 까지 오픈하다니, 솔직한 언니 좋아요", "두 분 일상이 시트콤 같아요", "앞으로도 많이 듣고 싶은 에피소드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열광하고 있다.

한편, 이효리는 이상순과 2013년 결혼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이효리, 노빠꾸탁재훈, AOMGOFFICIAL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