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15:09
스포츠

서울W만큼 배수 좋았지만...승부에 영향 준 '국지성 호우+물웅덩이'의 위력 [엑:스케치]

기사입력 2023.08.07 14:00



(엑스포츠뉴스 전주, 김정현 기자) 예기치 않은 국지성 호우가 전주월드컵경기장에 쏟아지면서 그라운드 곳곳에 물웅덩이가 발생했다. 

빠르게 배수가 이뤄졌지만, 고여 있는 물웅덩이가 경기에 영향을 줬다.

전북이 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천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3 25라운드 맞대결에서 박재용의 K리그1 데뷔골과 한교원의 1골 1도움 맹활약을 앞세워 2-0으로 승리했다. 

전북은 전반 14분 한교원의 도움을 받아 박재용이 전북 입단 후 데뷔골에 성공해 리드를 가져왔고 44분엔 정우재의 크로스를 한교원이 헤더로 밀어 넣어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

전북은 이 승리로 광주를 제치고 다시 3위(12승 4무 9패 승점 40)로 올라섰다. 반면 인천은 휴식기전 5경기 무패 행진이 끊겼다. 휴식기가 독이 된 꼴이 됐다. 승점을 쌓지 못한 인천은 8위(8승 9무 8패 승점 33)를 유지했다. 



이날 경기는 엄청난 수중전으로 시작했다. 경기 킥오프 시점에 전주월드컵경기장에는 엄청안 양의 비가 쏟아졌다. 순간적으로 엄청난 양의 비가 폭포처럼 떨어지면서 그라운드는 물론 경기장 위 지붕이 가려져 있는 관중석 쪽에도 빗물이 들이쳐 관중들이 윗쪽 관중석으로 이동하는 모습도 일부 보였다.

엄청난 양의 비바람이 쏟아지면서 그라운드 상황이 열악해졌다. 경기장 중앙 곳곳에 물웅덩이가 고여 플레이에 영향을 미쳤다.

결과적으로 전반 14분 박재용의 득점이 물웅덩이 때문에 터졌다. 프리킥 이후 과정에서 한교원이 세컨볼을 잡고 박스 안으로 돌파를 시도했다. 슈팅을 시도했지만, 물웅덩이 때문에 제대로 임팩트가 되지 못했다. 다만 이 공이 박재용에게 향하면서 선제골로 이어졌다.

이후에도 전북과 인천 선수들은 물웅덩이를 피하기 위해 짧은 패스 대신 로빙 패스를 시도했다. 낮게 깔리는 패스를 시도하면 물웅덩이에 패스가 나가지 않는 상황이 반복됐다.



비가 전반 중반을 지나면서 잦아 들었고 그라운드도 점차 정상화됐다. 일부 지역에 물 웅덩이가 계속 남아있었지만, 고여 있는 범위는 빠르게 줄어들었다.

전주월드컵경기장의 상황은 지난 30일 맨체스터 시티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친선 경기가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상황과 똑같았다. 다만 타이밍이 조금 달랐다. 

맨시티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맞대결 당시엔 경기 시작을 2시간 앞두고 빗줄기가 쏟아지면서 경기 진행 자체가 불투명해보였다. 

일단 주최 측은 오후 8시 경기 킥오프 시간을 30분 연기시키며 상황을 지켜봤고 수시로 그라운드 상황을 확인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일부 선수들도 그라운드에 나와 상태를 확인했다. 결과적으로 경기는 오후 8시 45분 킥오프 됐다. 그 사이 물웅덩이가 모두 사라지며 정상적인 경기 운영이 가능했다. 

아쉽게도 이번 전북-인천 경기는 킥오프 시작과 함께 장대비가 쏟아져 물웅덩이가 생겨도 경기를 중단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폭우가 변수가 되면서 결과적으로 전북이 홈에서 기분 좋은 승리를 가져갈 수 있었다.

사진=전주, 김정현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