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4 12:28
스포츠

"뮌헨 갈 것 같아"…클린스만 감독, '토트넘 후배' 케인 이적 직접 언급→"결단 내릴 시점" 조언

기사입력 2023.08.06 18:45 / 기사수정 2023.08.06 18:57

이현석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현석 기자) 한국 대표팀 감독이자, 토트넘의 레전드인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해리 케인 이적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케인은 2023/24 시즌을 앞두고 뮌헨 이적설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토트넘 역대 최다 득점자로 이미 구단에서 '리빙 레전드'로 취급받는 케인이지만, 지난 2022/23 시즌 팀이 8위에 그치며 유럽축구연맹(UEFA) 주관 대회에 진출하지 못하면서 우승을 위해 팀을 옮길 수 있다는 전망이 등장했다. 유력한 이적 행선지는 바이에른 뮌헨이다.

뮌헨은 케인이 필요한 상황이다.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 이적 이후 최전방 공격수 부재로 인해 급격한 경기력 저하를 보였다. 이후 2022/23 시즌 리그와 챔피언스리그에서 세르지 그나브리, 사디오 마네 등이 레반도프스키를 대신해 최전방에서 뛰기도 했지만, 모두 아쉬운 모습을 보이며 흔들렸다. 






뮌헨은 케인에게는 이적 긍정 신호를 받아냈지만, 아직까지 토트넘을 설득하지 못했다. 1차 제안으로 7000만 유로(약 990억원)를 제시했지만 단칼에 거절당한 뮌헨은 옵션이 추가된 8000만 유로(약 1145억원)로 상향된 2차 제안을 건넸지만 이마저도 토트넘을 만족시키지 못했다.

두 구단은 최근 런던에서 회담을 진행하며 케인 이적 협상을 위한 노력을 보였다. 다만 협상은 곧바로 합의까지 이뤄지지는 못했다. 글로벌 스포츠 매체 '디애슬레틱'은 "뮌헨과 토트넘은 월요일 회담에서 케인에 대한 가치 평가가 2500만 파운드(약 410억원) 차이가 있었다. 양 구단 대표가 케인의 이적에 대해 논의했으며, 논의는 계속될 예정이다"라며 회담에서 이적료에 대한 부분이 합의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적 상황이 진전되지 않자 뮌헨은 케인 이적료로 토트넘이 원했던 금액을 지불하는 결단을 내렸다. 영국과 독일 매체들은 뮌헨이 1억 파운드(약 1720억원)에 이르는 제안을 준비하여 토트넘에 최종 제안을 건넸고, 이에 대한 답변을 이번 주말 안으로 듣길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토트넘은 아직까지도 답변이 없는 상황이다. 독일 매체 스포르트는 5일 "뮌헨은 케인 이적 협상에 대해 눈에 띄게 압박을 가했다. 레비 회장은 그것을 좋아하지 않았고, 다시 한번 화를 내야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토트넘은 그들이 불필요한 압박을 받고 있다고 느끼며, 레비 회장도 기쁘지 않았다고 전해진다. 토트넘이 뮌헨의 새로운 제안을 받아들일지는 아직 알 수 없다. 그러나 뮌헨은 이번 주말까지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라며 뮌헨이 이번 주말까지 답변을 기다린다는 태도가 토트넘에 압박이 됐다고 설명했다. 

독일 매체 '스포르트 빌트'도 "레비 회장은 케인 협상에 대한 미쳐버린 뒤틀기를 만들었다. 뮌헨은 마지막 제안에서 케인에 대한 기록적인 제안을 건네고 마감일을 토트넘에 제공했다. 레비 회장은 이를 의도적으로 패스했고, 그는 마이애미로 가족과 함께 2주 휴가를 떠났다"라며 레비 회장이 뮌헨의 최종 제안에도 이를 무시하고 휴가를 떠났다고 언급했다. 

결국 케인 협상에 대한 진전이 없는 현재 시점에서 레비 회장과 뮌헨의 신경전이 언제까지 이어질지가 중요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토트넘의 레전드로 꼽히는 클린스만 감독도 케인의 뮌헨 이적설에 대해 직접 언급하며, 의견을 밝혔다. 

영국 매체 '더부트룸'은 6일(한국시간) 클린스만 감독이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과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현역 시절 1994/95 시즌 그리고 1997/98 시즌 절반을 토트넘에서 뛰었다. 1994/95 시즌에는 41경기에 나서 21골을 기록해 토트넘 공격진의 핵심으로 떠올랐고, 다시 돌아온 1997/98 시즌엔 프리미어리그 15경기에서 9골을 쏟아부어 팀의 2부 강등을 막는 등 짧은 기간 뛰었음에도 토트넘에선 구세주이자 레전드로 평가받고 있다.

다만 클린스만은 뮌헨에서도 두 시즌가량 활약하며, 84경기 48골 12도움을 기록했다. 뮌헨에서의 활약 이후 독일 대표팀 최고의 공격수 중 한 명으로 꼽히기도 했으며, 뮌헨에서 한 시즌 동안 감독직을 수행하기도 했다. 뮌헨과 토트넘 모두에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인물이다.





더부트룸은 "클린스만은 케인 이적 사가가 이번 달 안에 결판날 것이라고 믿으며, 그가 뮌헨으로 향할 것이라는 느낌을 밝혔다. 그는 앞으로 반전이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클린스만은 "나는 케인의 배경과 역사, 그리고 그가 구단을 위해 한 일을 충분히 잘 알고 있다. 이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대단한 일이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축구에서 인생이란 경기에서 승리하고 트로피를 거머쥐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이 바로 그가 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다. 그의 결정으로 모든 게 이뤄진다면 이미 뮌헨과의 계약이 완료됐을 수도 있다. 하지만 구단의 결정도 있다. 그리고 현재 상황이 구단의 결정에 달려있다. 토트넘은 당연히 그를 통해 많은 돈을 얻길 원한다"라며 케인이 이적을 결단해야 하는 시기이지만, 토트넘의 결정에 가로막힌 상태라고 설명했다. 





클린스만은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케인이 뮌헨으로 갈 것 같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그는 "이적은 끝까지 갈 것 같다. 아마 8월 말까지도 서로 의견을 주고받으며 기다릴 수 있다. 하지만 내 생각에는 케인은 뮌헨으로 갈 것 같다"라고 전했다. 

클린스만의 예상대로 케인이 뮌헨으로 향한다면, 토트넘 팬들과 뮌헨 팬들의 희비는 크게 교차할 전망이다. 다만 케인과 토트넘, 뮌헨 모두 프리미어리그 개막전까지 이적을 마감하길 원하고 있기에 그의 예상대로 협상이 8월 말까지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한편 독일 매체에서는 레비 회장이 최근 미국으로 향한 것이 케인의 이적 협상을 위한 것이라는 보도도 등장했었다. 

독일 매체 FCB인사이드는 "레비 회장은 미국으로 향했다. 그는 가족과 함께 마이애미에서 휴가를 보낼 예정이다. 미국 여행 뒤편에는 무언가 가능성이 있다. 레비 회장은 뮌헨이 협상을 주도하고 있지 않으며, 토트넘이 마감일을 고수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싶어 한다는 징후가 있다. 다만 일부 소식에 따르면 레비 회장이 조 루이스 구단주가 있는 올랜도에 방문해 케인 영입을 조율할 가능성도 있다"라며 레비 회장이 뮌헨의 의견에 약간의 반발심을 갖고 있음에도 이번 미국 방문이 단순한 휴가는 아닐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매체는 문제는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FCB인사이드는 "케인은 프리미어리그 개막 전까지 자신이 차기 시즌 어디서 뛸 것인지에 대한 명확한 정보를 원한다. 그가 브렌트퍼드와의 경기에 뛴다면, 토트넘을 떠날 가능성은 크게 줄어들 것이다"라고 케인의 상황을 평가했다. 

케인 이적에 대해 뮌헨과 레비 회장의 줄다리기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클린스만 감독까지 케인의 차기 행선지에 대해 직접 언급한 가운데, 케인이 클린스만의 예상대로 결국 뮌헨으로 향할 수 있을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AFP, EPA, 로이터/연합뉴스, 엑스포츠뉴스 DB, 트위터

이현석 기자 digh1229@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