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3 12:32
연예

성시경 "김종국에 인사 대충했다 맞을 뻔…'똑바로 해'" (옥문아들)

기사입력 2023.08.02 20:59 / 기사수정 2023.08.02 20:59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성시경이 김종국에게 맞을 뻔한 일화를 털어놨다.

2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가수 양희은과 성시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성시경은 과거 김종국에게 혼난 적이 있다고 했다. 그는 "제가 친한 사람한테 잘 다가가는 스타일이다. 일단 형님이 술을 안 마셔서 서로 모임이 잘 안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어릴 때는 (김종국이) 무서웠다. 터보는 제가 학창 시절에 듣던 팀이라 마주칠 일이 없지 않았나 그러다 데뷔하고 라디오를 하다 홍경민 형을 통해서 가까워졌다. 어느 날 경민이 형한테는 반갑게 인사를 했는데 시경이 형한테는 대충했나 보다. '너 똑바로 인사하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아시겠지만 성인이 되면 폭력을 행사하는 일이 없다. 누구를 때리면 다 기록에 남기 때문이다. 그래서 실제 폭력이 일어난 건 중요하지 않다. 다만 '아 맞을 수 있겠구나'라는 기운, 맞은 것과 진배없는 기운이 있었다. 전 맞은 것과 다름이 없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당황한 김종국은 "같은 업계에 있는 선배니까 이야기를 한 거다. 정확히 말하자면 처음 보는 후배였는데 동네 아는 사람 인사하듯이 '안녕하세요'라고 하더라. 나라면 그렇게 인사하지 않을 텐데 싶었다. 저도 어리지 않았나. 요즘은 그러지 않는다"고 진땀을 흘렸다. 

성시경은 "맞다. 어릴 때 형님 눈빛이랑 최근에 본 눈빛이 너무 다르다. 이 검정 근육 안에 재석이 형이 3분의 1이 있더라"라고 달라진 모습을 놀라워했다.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