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8 09:26
연예

민우혁, 김병철보다 낫네…엄정화에 "간 이식 해주겠다" 선언 (닥터 차정숙)[종합]

기사입력 2023.06.03 23:42 / 기사수정 2023.06.03 23:42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닥터 차정숙' 민우혁이 엄정화에게 간 이식을 해주겠다고 선언했다.

3일 JTBC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에서는 차정숙(엄정화 분)이 이식 받은 간에 문제가 생겨 휴직한 뒤 입원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곽애심(박준금)은 앞서 만나던 남자에게 3억 원 사기를 당하고, 슬픈 마음을 술로 다스렸다. 그리고 그는 차정숙의 엄마 오덕례(김미경) 집을 찾아가 술주정을 했다.

밤새 울고, 춤 추고 난리를 피운 곽애심은 다음 날 아침 오덕례가 차려준 밥을 먹으며 "애들 생각만 하면 가슴이 뻥 뚫린 것 같아요. 저 애미 없이 못 살아요. 정말 정민 애미 좋아했어요. 며느리가 아니라 온갖 투정 다 부려도 넉넉히 받아주는 큰 언니처럼"이라고 고백했다.

이에 오덕례는 "어른이면 어른 노릇해야지. 이제 와서 좋아했따는 말 마세요"라며 "(차정숙이) 사부인 때문에 몸고생, 마음고생 많이 했어요. 그래도 사부인 그런 마음 아예 모르는 건 아니었는지 많이 미워하는 것 같지는 않더라고요"라고 말했다.

이어 곽애심에게 돈을 빌려준 동창이 서인호(김병철)의 병원까지 찾아왔다. 그는 "평소에 아드님 자랑을 많이 해서 병원 간 김에 왔어요. 모친께서 돈을 조금 빌리셨거든. 아드님이 알고 계셔야할 것 같아서요. 모친 때문에 본인 명성에 먹칠할 일 만들면 안 되니까"라고 얘기해 서인호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승희(명세빈)한테 돈 빌리면 어떠니. 3억은 푼돈이잖아"라는 곽애심의 말을 떠올린 서인호는 최승희에게 만나자고 연락했다.

서인호는 최승희에게 무릎 꿇으며 "돈 좀 빌려줘. 그냥 달라는 게 아니라 빌려주라. 나 길바닥에 나앉게 생겼어"라고 청했다. 하지만 최승희는 "당신 와이프 병원 그만두는 거 알아? 상태 안 좋아. 입원해서 약물 치료하고 최악의 경우엔 간 재이식도 고려할 상황인가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된 거 우리 책임도 있어. 우리가 못할 짓 많이 했잖아"라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로이킴은 차정숙에게 "제가 간이식을 해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검사 결과가 좋아요"라고 신난듯 언급했다.

차정숙이 "20년 같이 자식 낳고 산 남편도 안 해주는데"라며 얼떨떨해하자 그는 "몇 번 보지도 않은 가족들도 내게 골수이식 해달라고 찾아오는데, 선생님은 내 가까운 사람이고, 아끼는 친구고 동료잖아요. 저는 건강하고 간도 크니까 이식해줄 수 있어요"라고 이야기했다.

사진=JTBC 방송 화면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