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3 12:29
연예

"우웩, 안 먹을래"…연속으로 한식 거부하는 美학생들, 결과는? (한국인의 식판)[종합]

기사입력 2023.05.13 20:46 / 기사수정 2023.05.13 20:46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한국인의 식판' 생소한 한식을 맛본 미국 초등학생들의 반응이 공개됐다.

13일 방송한 JTBC 예능 프로그램 '세계로 가는 한국인의 식판'(이하 '한국인의 식판')에는 한국 급식을 미국 초등학교 학생들에게 제공하는 이연복의 도전기가 담겼다.

이날 이들은 한국식 급식 메뉴로 계란이 올라간 삼겹김치볶음밥과 미숫가루, 청포묵, 수제 어묵국 등을 결정했다.

매운 음식을 못 먹을 아이들을 위해 김치 국물과 마늘 대신 설탕으로 단 맛을 낸 김치볶음밥은 많은 아이들이 다양한 호불호를 나타내기도 했다.

이어 청포묵이 생소한 아이들. "새로운 맛이다"라며 맛있게 먹는 이들이 있기도 한 반면, "아무 맛 안나는 젤리다", "젤리인데 맛이 이상하다", "우웩" 이라고 이야기하며 도로 음식을 뱉기도 하고, 식사를 거부하기도 하는 아이도 생겨 비상이 걸렸다.  



또한 어묵이 들어간 수제 어묵국에 몇몇 아이들은 "나 해산물 안 먹는다", "이상하다"며 오만상을 찌푸리기도 했다. "난 생선 알레르기가 있다. 아무튼 이건 먹고 싶지 않다"며 솔직하게 급식을 거부하는 아이도 생겨났다.

이연복은 리필을 위해 다시 줄을 서는 아이들을 보며 "매울 것 같다던데도"라며 뿌듯함을 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급식실에는 여전히  "이거 안 먹고 싶으면 어떡하냐", "먹기 싫다" 등의 반응을 보이던 아이들도 속출했다.

오스틴 강 "생각보다 급식 안 좋아하는 아이들도 많다"고 이야기했고 이연복은 "리필하러 오는 애들도 많다"며 극과 극 반응을 이야기했다.



이어 미국 아이들이 좋아할 것 같다는 '콩나물 무침' 또한 양볼 가득 맛있게 먹는 아이들도 있었지만 먹자마자 인상을 쓰거나 "차가운 맛밖에 안 느껴진다"며 거부하던 친구도 있었다.  

몇몇 아이는 콩나물 무침을 배식부터 거부했다. 제작진과 인터뷰를 먼저 진행한 아이들 또한 생김새부터 거부반응을 일으키는가 하면 가장 맛없던 음식으로 콩나물을 뽑기도 했다.

생각보다 잔반이 많았던 K-급식. 이연복과 한예리 등은 목표인 만족도 90% 달성에 대한 걱정을 표했다. 하지만 투표한 학생 139명 중 136명이 'good'에 투표해 만족도 98% 성과를 이뤄 훈훈한 마무리를 지을 수 있었다. 미국 초등학교 교사들 또한 "매일 K-급식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급식에 만족을 표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