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7 21:31
스포츠

"맨유 안해!"…성 논란 기대주, 복귀 진전 없자 '깊은 좌절'

기사입력 2023.04.29 13:40

이현석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현석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유망주 메이슨 그린우드가 결국 팀을 떠나게 될까.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29일(한국시간) "그린우드는 맨유에서 다시는 뛰지 않을 것이라고 친구들에게 말했다"고 보도했다. 

맨유에서 기대받는 유망주였던 그린우드는 지난해 1월 여자친구를 성폭행하고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후 조사가 끝날 때까지 맨유 훈련장에서 퇴출당했던 그린우드는 당시 폭행 증거가 담긴 영상과 함께 살해 협박 증거까지 등장하며 그린우드의 선수 생활은 끝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지난 2월 영국 맨체스터경찰청이 "이 시간부로 그린우드와 관련된 모든 형사 소송 절차를 중단한다"라고 발표하며 사건은 전환됐다. 

혐의가 기각되며 그린우드의 복귀 가능성에 관한 얘기가 영국 현지에서 등장했고, 맨유는 자체 조사를 거친 후 결정할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이런 가운데 그린우드가 직접 맨유 복귀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언급을 하며 그의 복귀 여부에 다시 시선이 쏠린 것이다. 

데일리메일은 "그린우드는 자신의 친구들에게 다시는 맨유에서 뛰지 않겠다고 말했다. 맨유는 그린우드의 혐의가 2월 기각됐지만, 내부 조사에 착수해 그의 복귀를 지연시켰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린우드는 자신이 에릭 턴 하흐 감독의 선수단에 합류할 것이라 예상했지만, 진전이 없는 사실에 좌절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그린우드가 맨유에서 뛰지 않겠다고 말한 이유를 설명했다. 

데일리메일은 현재 그린우드의 상태에 대해 "그린우드는 자신이 맨유에서 끝났다고 믿고 있다. 그는 매우 좌절했고, 다시 축구를 하고 싶지만, 자신의 상황이 매우 복잡한 것이 자기 자신 때문이라는 것도 깨달았다"라고 밝혔다. 

매체는 맨유가 그린우드의 복귀를 꺼리는 이유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맨유가 그린우드를 1군 선수단에 포함하는 것을 막을 수 없지만, 맨유의 스폰서들은 그린우드의 복귀가 구단 명성에 미칠 수 있는 잠재적인 피해에 대해 경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스폰서들이 그의 혐의 기각에도 우려를 표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EPA, PA wire/연합뉴스

이현석 기자 digh1229@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