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8 08:06
연예

디오·지코·크러쉬·최정훈, '92즈' 강원도行...인지도 테스트 승자는? (수수행)[전일야화]

기사입력 2023.04.28 07:20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92즈가 강원도 여행을 떠났다.

27일 방송된 SBS '수학 없는 수학여행(이하 '수수행')'에서는 92즈 엑소(EXO) 디오, 지코, 크러쉬, 잔나비 최정훈이 이용진, 양세찬과 함께 강원도를 찾았다.

이날 이용진과 양세찬이 강원도 여행의 3:3팀 팀장이 되어 선호하는 팀원 순위를 선정했다. 두 팀장 모두 1위에 최정훈을, 4위에 지코를 선정했다.

이용진은 "일본에서 혜택을 가장 많이 누린 사람이 4위고 못 누렸을수록 올라왔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지코는 "혜택이 아니다. 공정한 수확이다"라고 논리적으로 반박했다.

양세찬은 "지코의 좋았던 기운은 일본에서 다 쓰고 온 거다. 여기서는 정훈이의 똥기운이 먹힐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종적으로 이용진, 지코, 디오가 한 팀이 되고, 양세찬, 크러쉬, 최정훈이 한 팀이 되어 '강원도 일출 보기'를 걸고 대결을 펼치게 됐다.

휴게소에서는 '텔레파시 용돈 게임'을 펼쳤다. 팀원 한 명씩 금액을 제출, 하차 순서대로 점점 적은 금액을 내야 하는 두뇌 싸움이었다. 양세찬 팀은 미션에 실패, 이용진 팀은 높은 금액으로 미션에 성공했다.

두 번째 미션이 관건이었다. 각 팀 1명씩 뭐든 사와야 하고, 사온 금액만큼 점수로 카운트된다. 단, 도중에 누구 한 명이라도 알아보면 금액은 증발된다.



지코는 휴게소 끝에 있는 카페로 향했지만, 카페 직원이 팬이라고 어필하며 미션은 실패로 돌아갔다. 최정훈은 시민의 사진 촬영 요청을 받고 미션에 실패했다.

미션에 자신감을 보이던 디오는 인파를 발견하고 당황했다. 쉽게 휴게소에 진입하지 못하고 서성거리던 디오는 카페 키오스크로 돌진했지만, 키오스크에서는 현금을 쓸 수 없었다.

카페에서 토스트 주문에 성공한 디오는 자신감을 가지고 호두과자 구매까지 도전했다. 이후 통감자, 소떡소떡, 통오징어까지 구매해 무사 복귀에 성공했다.

최종 결과 디오의 맹활약 끝에 이용진 팀이 승리했다.

이동하는 길에 디오는 "운동을 안 하니까 찝찝하다"고 말했다. "요즘 운동하냐"고 질문하자 디오는 "지금 운동한 지 한 달 반 됐다"고 대답했다.

디오와 악수해 본 양세찬은 "지금 거의 도병만이다. 손이 거칠어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방송화면

노수린 기자 srnnoh@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