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4 06:05
연예

이도현, 푹 숙인 고개…정웅인의 위험한 속삭임 (나쁜엄마)

기사입력 2023.04.27 16:08 / 기사수정 2023.04.27 16:08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나쁜엄마' 이도현이 완벽하게 달라진다.

JTBC 수목드라마 '나쁜엄마' 측은 2회 방송을 앞둔 27일, 검사가 된 강호(이도현 분)의 의미심장 행보를 예고하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나쁜엄마'는 첫 방송부터 달랐다. 속도감 있는 전개와 예기치 못한 반전, 다채로운 캐릭터의 변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사랑하는 남편 해식(조진웅)의 죽음으로 행복만이 가득했던 영순(라미란)의 인생은 변곡점을 맞았다. 

하나뿐인 아들 강호를 힘 있고 강한 사람, 그리고 훌륭한 법관으로 만들겠다며 나쁜 엄마가 되기를 자처한 그의 변화는 지독하다 못해 처절했다. 그런 영순에게 애증의 감정을 갖고 있던 강호는 엄마의 바람대로 검사가 되었지만, 그 역시 심상치 않은 변화를 암시하며 궁금증을 높였다. 

유쾌한 웃음과 따뜻한 감동, 팽팽한 긴장감을 더한 다이내믹한 스토리가 차원이 다른 몰입감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라미란, 이도현, 안은진, 유인수 등 배우들의 열연은 물론 이야기의 서막을 연 조진웅은 특별출연 이상의 존재감으로 호평을 이끌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강호의 달라진 분위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다부진 눈빛과 한층 깊어진 성숙미를 발산하는 그의 모습은 냉혈 검사 그 자체. 특히 오태수(정웅인)와의 숨 막히는 기류도 포착됐다. 

송우벽(최무성)과 함께 또 다른 '악의 축'으로 손꼽히는 오태수의 위험한 속삭임은 무엇인지, 영순의 남편이자 강호의 생부 해식과의 악연이 강호로 이어지는 것인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한편, 또 다른 사진에서 강호는 고향 조우리 마을을 찾는다. 오랜만에 만나는 아들을 위해 평소 작업복 차림을 벗고 서툰 솜씨로 치장한 영순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하지만 반가움도 잠시 의문의 서류와 함께 마주 앉은 두 사람. 순식간에 굳어버린 영순과 웃음기 하나 없는 강호 사이의 관계 변화에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27일) 방송되는 2회에서 영순과 조우리 마을 사람들은 유능한 검사가 되어 금의환향하는 강호를 맞이할 준비에 나선다. 하지만 강호는 남모르게 세운 뜻밖의 계획으로 영순의 마음을 또다시 아프게 한다. 

제작진은 "송우벽에 이어 오태수와 긴밀하게 얽혀 있는 검사 강호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그려진다. 부모의 악연인 두 사람과 강호가 어떤 이유로 만나게 된 것인지 내막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나쁜엄마' 2회는 27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JTBC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