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3 13:23
연예

'스즈메' 감독 "300만 재내한 공약했는데 500만…친구 집 놀러 온 느낌"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3.04.27 16:50 / 기사수정 2023.04.27 16:5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한국 300만 관객 돌파 공약을 지키기 위해 한국을 다시 찾은 소감을 전했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 호텔에서 열린 영화 '스즈메의 문단속' 재내한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스즈메의 문단속' 국내 개봉에 맞춰 한국을 찾았던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300만 관객이 넘으면 다시 한국을 찾겠다'는 약속을 지키며 다시 내한했다.

이날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스즈메의 문단속'을 이렇게까지 한국에서 많은 분들이 봐 주시게 될 줄은 상상하지 못했다. 저 자신도 매우 놀라고 있다"고 웃으며 인사했다.




이어 "지난 번에 왔을 때 '300만 명을 넘으면 오겠다'고 약속했었는데 이번에 왔더니 정말 500만 관객 가까이 돼서 정말 감사 인사를 드리기 위해 서울에 오게 됐다"고 얘기했다.

또 "'스즈메의 문단속'이 일본에서 12년 전에 있었던 재해를 그리고 있기 때문에, 한국 분들이 이 영화를 즐겁게 잘 봐주실 수 있을까 하는 부분에 대한 자신감이 별로 없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너의 이름은.'은 엔터테인먼트 영화라고 생각했지만, '스즈메의 문단속'은 일본 사회의 한 모습을 그려낸 부분이어서 불안한 느낌이 있었다. 결과적으로 '너의 이름은.' 이상으로 한국의 젊은 분들이 많이 봐주셨다는 것을 알게 됐고, 지금은 안심하고 있다"고 안도하며 미소 지었다.




이어 "이번에 한국에 온 것은 마치 친구 집에 놀러오는 듯한 느낌으로 올 수 있었다"면서  '스즈메의 문단속'을 관람해 준 한국 관객들을 향한 감사 인사를 거듭 전했다.

지난 3월 8일 개봉한 '스즈메의 문단속'은 우연히 재난을 부르는 문을 열게 된 소녀 스즈메가 일본 각지에서 발생하는 재난을 막기 위해 필사적으로 문을 닫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26일까지 497만 명의 관객을 모으며 국내 500만 관객 돌파를 눈 앞에 두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고아라 기자, 쇼박스, 엑스포츠뉴스DB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