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4 09:53
연예

"귀신까지 찾아다녀"…하현상, 첫 정규앨범에 담은 열망 [종합]

기사입력 2023.04.27 14:54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가수 하현상이 5년 만에 첫 정규 앨범을 발매하며 간절한 바람을 담았다. 

하현상은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정규 1집 'Time and Trace (타임 앤 트레이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하현상은 "활동을 하면서 계속 EP나 싱글 앨범을 냈다. 스스로 정규 앨범에 대한 열망이 있었다. 긴 호흡으로 내 이야기를 만들어보고 싶었다는 마음이 많았다"라며 "11곡 모두 타이틀곡 만들듯이 열심히 작업을 했다. 그렇게 나온 앨범"이라고 발매 소감을 밝혔다.

또한 그는 "이번 앨범은 제목 그대로 제가 데뷔 5년동안 느꼈던 감정들을 담았다. 어떤 곡은 거창하게 어떤 곡은 다양한 음악적 시도를 하면서 담아봤다. 듣는 이들에게도 소소한 위로를 전하고 싶었다"라며 앨범을 만들며 느낀 점을 밝혔다. 

타이틀곡은 ‘시간과 흔적’으로, 지나온 시간과 남겨진 흔적의 이야기를 그려낸 모던 록 장르의 곡이다. 하현상의 감미로운 보컬과 감성적인 가사, 어쿠스틱한 사운드에 서정적이고 정교한 스트링 연주가 듣는 재미를 더한다. 

이어 하현상은 "11곡 모두 다른 곡이지만 같은 의미를 담았다. '시간과 흔적'의 가삿말이 주제를 가장 관통하기 때문에 타이틀로 했다"라고 타이틀곡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 "제가 쓴 곡중 가장 오래 걸린 곡이다. 2021년에 처음으로 멜로디를 썼다. 거기서 막혀서 그만두고 이후 다시 가삿말을 쓰고 띄엄띄엄이지만 3년 정도의 시간이 걸렸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하현상은 앨범의 성공을 위해 귀신까지 찾아다녔다는 남다른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는 "귀신이 음악을 좋아한다는 말이 있다. 녹음실이나 스튜디오에 관심이 나온다는 말이 있다"고 입을 뗐다.

이어 "제가 사용하는 작업실에도 귀신이 나온다는 층이 있다. 너무 음악이 안나와서 귀신한테라도 물어보러 가고 싶어서 새벽마다 귀신이 나온다는 장소에 가서 한번만 도와달라고 하기도 했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번 앨범의 목표로 "많은 정성이 들어간 앨범인 만큼 많은 분들이 들어주셨으면 한다. 또한 페스티벌 무대에서도 함께하고 싶다. 콘서트도 예정되어 있는데 곧 말씀드릴 것"이라고 했다.

사진=웨이크원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