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2 16:17
게임

마음 편해진 '뱅기' 배성웅 감독 "DK보다 초반 체급-교전 집중력 좋아" [인터뷰]

기사입력 2023.03.17 11:5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초반 체급과 상대보다 우리가 교전 집중력이 더 좋아서 이겨"

지난 16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3 LCK 스프링' 2라운드 빅매치 DK 대 T1의 경기가 마무리됐다. 

이날 T1은 2대0으로 DK를 제압하며 1위 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바론 마스터 T1. T1은 1, 2세트 바론 하나로 상황을 제대로 역전했다. 

2위와의 싸움에서 압승을 거둔 '뱅기' 배성웅 감독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승자 인터뷰에서 "DK는 플옵 때 만날 가능성 높은 팀이다. 그런 팀 상대로 승리해서 마음이 편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2대0으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T1. 그는 승패를 갈랐던 순간으로 "DK전이 패치 후 첫 경기라 어떤 밴픽이 될지 어려웠다. 그러나 1세트 잘 이기면서 2세트 역시 진영이 바뀌지 않아 괜찮았다. 승리 포인트는 초반 체급과 상대보다 우리의 교전 집중력이 더 좋아서 이긴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 감독은 DK의 초반 날카로운 설계에 대해선 "봇이 어려웠는데 상체에서 힘이 잘 나왔다. 이를 바탕으로 턴을 많이 벌어줘서 게임이 잘 굴러갔다"고 전했다. 

정규 시즌 MVP로 케리아를 선택한 배 감독. 그는 결승 전 보완점으로 "아직 결승을 생각하지 않았지만 현재 교환과정에서 나온 자잘한 실수를 보완해야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응원해주는 팬들, 항상 감사하고 마지막 경기 농심전 준비 잘해오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