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4 16:47
게임

'케리아에게 쓰레쉬 주지마!' T1, 바론마스터 답게 바론으로'1세트 승리' [LCK]

기사입력 2023.03.16 17:36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T1이 힘든 경기를 한타로 극복했다. 

16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3 LCK 스프링' 2라운드 빅매치 DK 대 T1의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DK에서는 '칸나' 김창동, '캐니언' 김건부, '쇼메이커' 허수, '데프트' 김혁규, '켈린' 김형규가 나왔고 T1에서는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페이커' 이상혁, '구마유시' 이민형, '케리아' 류민석이 출전했다.

1세트에서 DK는 크산테, 리신, 베이가, 자야, 라칸을 픽했다. T1은 케넨, 신짜오, 아리, 징크스, 쓰레쉬를 골랐다.  

초반 라인전은 T1이 주도했다. T1은 빠르게 바텀 4인 다이브를 설계, 데프트를 터트렸다. 양 팀 모두 미드 정글의 중요성을 인지했다. 먼저 칼을 빼든건 DK였다. 쇼메이커와 캐니언은 빠르게 오너를 터트렸지만 T1의 빠른 봇 합류에 2대 2 교환이 일어났다.

첫 전령의 주인이 결정되지 않은 가운데 두 번째 용까지 등장했다. T1은 전령보다 봇 주도권에 힘을 줬고 용을 챙겨갔다. 다만 이 과정에서 오너, 페이커가 죽으며 DK에게도 성장의 가속도가 붙었다.

T1은 라인전 우위를 바탕으로 확실하게 탑, 봇 1차를 터트렸지만 DK의 미드 압박에 휘둘렸다. 결국 DK는 미드 1차는 물론 잘 큰 구마유시까지 잡아냈다. 

분위기가 DK에게 넘어 간 순간, T1은 한타로 이를 극복했다. 느슨한 DK의 인원배치를 파악하며 빠르게 바론의 주인이 됐다. 바론을 먹은 T1은 속도를 밟기 시작했다. 25분 경 T1은 DK의 용 교전을 제대로 받아치며 에이스를 듸웠고 경기는 그대로 끝이났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