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6-04 08:48
연예

이수만 사라진 NCT·에스파, 꿋꿋한 'SM 막내' [엑's 이슈]

기사입력 2023.02.19 08:50 / 기사수정 2023.02.20 09:29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그간 SM 아티스트들의 수상 소감에는 '이수만 선생님'이 빠지지 않았다. 하지만 이수만 사태 이후 SM 아티스트들의 수상 소감에는 이수만을 비롯한 회사 언급이 제외됐다.

'써클차트 뮤직 어워즈 2022'가 18일 오후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 DOME(구 체조경기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진행은 NCT 도영, (여자)아이들 미연이 맡았다.



1분기 피지컬 앨범 부문 올해의 가수상을 받은 NCT. 멤버들을 대표해 참석한 도영은 회사 대신 "오래 옆에서 같이 고생해 주는 형, 누나들 덕분에 이런 큰 상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스태프들을 언급했다.

이어 "저희는 팬분들과 같이 고생해주시는 형, 누나들만 있으면 그 어떤 것에도 흔들리지 않고 열심히 해볼 생각"이라며 "올해 NCT는 더 커지고 멋있어질 거다. 올해 NCT 더 기대 많이 해달라"고 강조했다.



7월 디지털 음원 부문 올해의 가수상을 수상한 에스파도 이수만 언급은 없었다. 카리나는 "앞으로 어떤 활동을 하게 돼도 멋진 앨범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윈터는 "저희 올해 좋은 노래로 돌아올 테니 기대 많이 해달라"고 이야기했다.

'써클차트 뮤직 어워즈 2022' 속 SM 아티스트들은 SM과 이수만 사이의 갈등을 의식한 듯, 이에 대한 언급을 최소화하는 모습이다. 앞서도 SM 소속 아티스트들은 이수만 사태에 대한 불편함 심경을 드러낸 바 있다.

라이브 방송에서 키는 콘서트를 요청하는 댓글에 "회사가 뒤숭숭하다"며 답을 아꼈다. 태연은 "정말 다들 열심히들 산다"라는 대사의 영화 '부당거래' 한 장면을 자신의 채널에 게재했다. 려욱은 '카카오' 초콜릿을 언급했다가 "무섭다"며 당황하기도 했다.



한편, SM은 현 경영진들과 전 총괄 프로듀서 이수만은 갈등을 겪고 있다. 특히 SM 이성수 대표이사는 이수만이 '해외판 라이크 기획' CTP를 설립해 소속 아티스트의 매출을 가져갔고, 이 과정에서 역외탈세가 이루어졌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이수만이 주장해온 '서스테이너빌리티 무브먼트' 캠페인에는 그의 부동산 사업권 욕망이 들어있고, 카지노와 대마 합법까지 언급됐다고 강조했다.

해당 캠페인에는 '나무 심기' 관련 내용도 들어있는데, 이수만의 고집으로 인해 에스파의 컴백이 연기됐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런 갈등이 수면 위로 올라온 건 SM이 'SM 3.0'을 발표하며 기존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체계에서 레이블 체계로 변화한다고 밝혔을 때부터다. 이수만이 측근의 입을 빌려 불만을 내비친 것.

이어 SM이 카카오에 지분 9.05%를 넘기자, 이수만은 경영권 분쟁 중에 제3자에게 신주 또는 전환사채를 발행하는 것은 위법한 행위라며 법원에 이를 금지하는 가처분 소송을 냈다. 또 이수만은 자신의 지분 14.8%를 하이브에 넘겼고, 하이브가 SM의 최대주주가 되었다.

사진=박지영기자, 엑스포츠뉴스DB, SM엔터테인먼트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