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2 04:20
연예

강소라vs장승조, 첫사랑 변호로 만난 前 부부 (남이 될 수 있을까)

기사입력 2023.01.25 09:16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강소라, 장승조가 법정에서 전쟁을 치른다.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의 지난 2화 엔딩에서는 오하라(강소라 분)가 민재겸(무진성)과 데이트를 하던 도중, 구은범(장승조)과 기서희(박정원)가 다정하게 동행하는 것을 목격하고 감정의 동요를 느끼는 모습이 포착돼 세 사람의 관계에 대해 궁금증을 남겼다. 기서희는 바로 은범의 첫사랑이자, 하라와 은범의 이혼 사유가 된 장본인.

25일 방송되는 3화에서는 하라와 은범이 기서희의 양육권 변경 소송에 쌍방 대리를 맡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들이 그려진다. 



은범이 기서희의 소송 대리인으로, 하라가 기서희의 전남편인 정준경(박성현)의 대리인으로 나서게 되면서, 같은 법률 사무소에서 원고와 피고 측 대리인을 동시에 맡게 된 초유의 사태에 두황은 발칵 뒤집어진다. 

법정에서 기서희와 정준경을 대신해 마주하게 된 하라와 은범의 소송 전쟁이 벌어지고, 치열한 공방전으로 인해 기서희와 구은범과의 숨겨진 사연과 함께 하라와 은범의 진짜 이혼 사유가 밝혀질 예정으로 기대를 고조시킨다.

한편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 3화는 25일(수)에 지니 TV, 티빙에서 공개되며, ENA 채널에서 오후 9시 방송된다.

사진 = KT스튜디오지니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