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02:13
연예

추신수 "형편 탓 ♥하원미 산후조리 못해줘…계단서 자는 모습에 오열" (옥문아들)[종합]

기사입력 2023.01.18 23:1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추신수가 아내 하원미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18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야구선수 추신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추신수는 아내와의 첫 만남에 대해 "2003년도에 시즌 끝나고 한국 들어와서 쉬는 기간에 소개로 만났다"고 말했다.



그는 "보는 순간 '이 여자다' 싶었다. 사실 그 자리도 저를 소개시켜주려고 데려온 자리가 아니라 자연스럽게 만나는 자리였다. 그런데 보고 '어, 뭐지?'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아내는 제게 반했다기보다는 어린 나이에 제가 하는 일을 사랑하는 걸 좋게 봤다더라"고 덧붙였다.

열악한 마이너리그 생활에 전담 트레이너를 자처했던 아내에 대해 추신수는 "제가 아이가 셋이다. 보통 아이를 낳으면 3일간 출산 휴가를 낼 수 있는데, 저는 야구가 급하다보니 휴가도 반납하고 바로 복귀했다"면서 "아내는 출산 다음 날 바로 직접 운전해서 퇴원했더라. 그 이야기를 듣고 마음 아팠다. 제가 산후조리를 해줄 형편도 안 됐다"고 회상했다.



그는 "예전에는 제가 낮 경기를 1시에 가야하는데, 전날 저녁 경기를 하고 늦게 들어오면 제가 자야하는데 아이가 울면 못 잔다고 걱정하더라"며 "일어났는데, 아무리 이름을 불러봐도 없더라. 그 때 아파트에 살고 있었을 때인데, 문을 열어보니까 아내가 아이랑 계단에서 자고 있더라. 뭐하냐고 했더니 잠에 방해될까봐 거기서 잤다고 하더라. 그래서 출근하면서 운전하는 내내 울었다"고 털어놨다.

2005년 메이저리그로 입성했던 그는 식당에 가득한 음식들 중 킹크랩과 새우가 눈에 들어왔다고. 추신수는 "아내가 해산물을 좋아한다. 그래서 저걸 어떻게 가져갈까 하다가 잘 몰라서 안 먹고 기다렸다"며 "2시간 정도 기다리니까 선수들이 다 먹고 들어가고, 주방에서도 음식을 치우려고 하더라. 그 많은 음식을 버린다고 하길래 가져가도 되냐고 물어보고 박스를 가져와서 다 쓸어담았다"고 말했다.

이어 "시애틀 구장에서 집까지 1시간이 걸리는데, 안전벨트까지 채워서 조심히 가져왔다. 집에 늦게오니까 아내가 걱정했는데, 마침 밥을 안 먹었더라. 아내가 굉장히 좋아해서 흐뭇했다"고 전했다.

사진=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