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08:15
연예

송혜교 "다시 태어나도 송혜교? NO…나이 드니 시끄러운 곳 별로" [종합]

기사입력 2023.01.18 22:25 / 기사수정 2023.01.18 22:25



(엑스포츠뉴스 이나영 인턴기자) 배우 송혜교가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18일 엘르 코리아는 공식 유튜브 채널에 '#더글로리 촬영 중 가장 화났던 순간? 최.초.공.개! 송혜교의 MBTI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는 팬들의 질문에 대답하는 송혜교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금까지 했던 것 중 최애 캐릭터를 묻는 질문에 송혜교는 "다 사랑하는데, 가장 최근에 한 문동은 캐릭터를 아직 못 떠나보내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더 글로리' 촬영 중 아쉬웠던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첫 장르물이라 초반에 모든 게 어려웠다. 이미 지나갔지만 기회가 된다면 초반에 찍었던 것들을 다시 찍고 싶다"며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문동은 역할에 찰떡이다라는 주변 반응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는 것 같아서 한시름 놓았다"고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더 글로리' 촬영 중 가장 화났던 장면 혹은 대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송혜교는 "대본 봤을 때부터 화가 났던 대사였는데, '우리가 동은이한테 그렇게 심하게 했었나?'라는 대사였다. 그렇게 크게 상처를 주고, 아픔을 줬는데도 (기억에) 요만큼도 남아있지 않다는 것에 화가 났다"고 답했다. 



특히 영상에서 송혜교는 "다시 태어나면 송혜교로 태어날 것인가?"라는 질문에 단호하게 "아니요"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송혜교는 "한 번 송혜교로 살아봤으니 다른 사람으로 태어나고 싶다"고 답변했다.

또 옆에 있던 제작진이 "저는 다음 생에 송혜교로 태어나고 싶어요"라고 말하자, "꼭 송혜교로 태어나시길 바랍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스트레스 해소법에 대한 질문에는 "큰 거 없다. 제가 사랑하는 친구들이 다 강아지가 있다. 그래서 다 같이 강아지 펜션에도 놀러가고, 와인 한 잔 하면서 논다. 나이가 드니까 이제 시끄러운 곳은 별로고, 한 자리에 앉아서 수다 떠는 걸 좋아한다"고 밝혔다.

사진 = 유튜브 '엘르 코리아' 캡처

이나영 기자 mi994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