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22:17
연예

'중고 사기' 권민아 "입금 안 했다…5천만원 어치 가방 물물 교환"

기사입력 2023.01.18 12:15 / 기사수정 2023.01.18 12:15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AOA 출신 권민아가 자신이 당한 중고사기에 대해 설명했다.

18일 권민아는 "5000만원 입금을 한게 아니고, 물물교환 하자고 알림이 떠서 서로 마음에 드는 백 바꾸기로 하다보니 그게 5000만원 상당이 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약속대로 각자 5000만원 어치 물물 교환하기로 하고 연락처와 성함 주소를 교환하고 퀵을 주고 받기로 했는데, 저만 5000만원 물건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권민아는 "상대방은 받았으나, 상대방은 저에게 약속한 물건을 보내지 않고 잠수를 탔단 소리다"라며 주소도, 연락처도 거짓이었다고 밝혔다.

권민아는 "계좌이체로 5000만원 선 입금으로 넣고 중고가방 퀵 기다리고 있었다는 게 아니다"라며 "(가방)사진도 아무 의미 없는 사진 올린거에요 H사 악어 백 샀다는 게 아니다"라며 '대뜸 5천만 원을 입급하냐', 'H사 고가 가방을 중고로 사냐' 등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사람 쉽게 믿지 맙시다. 사기 당한것도 속상한데 머리가 있냐니. 이 머리로 사업준비 열심히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권민아는 2019년 AOA를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했다. 최근 중고거래로 인해 5,000만 원 상당의 피해를 입은 근황을 알려 화제된 바 있다.

사진 = 권민아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