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7 14:46
연예

추신수 "아이와 아파트 계단서 자는 아내 보고 폭풍 오열" (옥문아들)

기사입력 2023.01.18 10:01 / 기사수정 2023.01.18 10:02



(엑스포츠뉴스 김현숙 인턴기자) 추신수 선수가 찐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18일 방송되는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추신수 선수가 '최초 야구선수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추신수는 아내 하원미를 처음 본 순간부터 남다른 느낌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특히 '내조의 여왕'으로 알려진 그의 아내 하원미가 추신수를 위해 마사지 자격증까지 취득한 사실이 알려져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추신수는 아내의 남다른 내조에 폭풍 오열한 적이 있다고 밝히며 "다음날 경기가 있었는데, 아내가 혹시 내가 깰까 봐 우는 아이를 데리고 아파트 계단에서 자고 있더라. 그날 운전하는 내내 울었다"라는 일화를 공개해 감동을 자아냈다.

또한 그는 메이저리그에 입성했던 해에 아내를 위해 뷔페 음식까지 포장해온 에피소드를 전했는데, "메이저리그 식당을 처음 갔는데 아내가 좋아하는 해산물을 보자마자 아내 생각이 나더라, 내가 안 먹으면 싸갈 수 있는 건가 싶어서 안 먹고 기다렸다가 직원 분들이 음식을 버리신다는 걸 듣고 가져가도 되는지 물어봤다. 그리고 음식에 안전벨트까지 채워서 챙겨갔는데 아내가 좋아해서 흐뭇했었다"라고 말해 아내 하원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특히 세 자녀를 둔 '다둥이 아빠' 추신수 선수는 두 아들이 아빠를 따라 야구선수를 꿈꾸고 있다고. 그는 "큰 아들은 미국 조지아 대학교에 야구 장학생으로 입학했다. 첫째는 타고난 신체 조건이 좋은데 내가 인정할 정도로 선구안도 좋다"면서 "둘째 아들은 성격이 나를 닮아서 승부욕과 근성이 있다"고 '아들 바보' 면모까지 과시해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추신수 선수는 작년 한국에 돌아와 통합 우승을 거머쥔 뒤 박수칠 때 떠나려는 생각으로 은퇴를 고민했었다고 밝혀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어 그가 구단에 그만두겠다고까지 이야기 했다가 끝내 팀에 남기로 결정하게 된 사연과 은퇴를 바라보는 추신수의 진심이 담긴 이야기는 무엇일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는 후문이다. 18일 오후 8시 30분 방송.

사진 =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김현숙 기자 esther_01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