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5:55
연예

'환혼' 이재욱 "정소민X고윤정, 여주인공 교체 이슈, 큰 문제 NO" [엑's 인터뷰②]

기사입력 2023.01.09 07:00 / 기사수정 2023.01.20 17:5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엑's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이재욱이 정소민, 고윤정과의 연기 호흡을 전했다.

지난 8일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이하 '환혼2')는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

이재욱은 최근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엑스포츠뉴스와 '환혼' 종영 기념 인터뷰를 가졌다.

극중 이재욱은 대호국 '장 씨 집안'의 도련님 장욱 역을 맡았다. 3년 전 사건으로 죽음 끝에서 얼음돌을 품고 살아 돌아온 장욱을 파트1과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그려내며 몰입을 이끌었다.



특히 파트1과 파트2에서는 여주인공이 정소민에서 고윤정으로 바뀌는 교체 이슈로 화제를 모았다. 상대 배우는 물론 로맨스 결도 달라진 상황, 이재욱에게 어떻게 연기를 이어갔는지 묻자 "파트2에서 여자 주인공이 바뀌었던 이슈는 사실 저한테 큰 문제는 아니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장욱이 올랐어야 되는 설정이기도 했고 장욱을 표현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었지, 그 점에 있어서 어려움은 없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이재욱은 "굉장히 폐쇄적으로 변했던 욱이의 모습에서 빛나는 한 사람이 들어왔을 때의 요동치는 마음 자체를 표현하기 위해서 먼저 많이 밀어내는 연기를 중점적으로 많이 보여줬다. 좀 더 세고 과장되게 밀어내는 듯한 대사를 제가 원해서 했던 것 같다"며 "3년 동안의 암흑기라고 해야 할까. 장욱의 침체된 마음 자체를 어떻게 하면 잘 표현할 수 있을까를 많이 고민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고윤정과의 관계, 3년 전을 없던 일 취급하는 듯한 대사는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낙수가 아닌 진부연을 좋아하게 된 것처럼 보여 '배신감'을 느낀다는 시청자 반응도 많았다.

이에 대해 이재욱은 "그때의 감정은 사실 욱이가 죽기로 마음 먹고서 '이 여자를 내 아내로 들이자' 하는 감정이 컸던 것 같다. 이 여자가 있으면 내가 3년 동안 바라왔던 죽음을 이룰 수 있고, 원했던 게 죽음이었기 때문에. 그래서 장욱의 바운더리 안에 유일하게 들인 사람이 진부연이지 않나 싶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욱이가 극 안에서는 불결하고 미친놈이라는 타이틀을 달 정도지 않나. 주변 사람들과 교류가 없다가 순식간에 훅 밀고 들어왔을 때, 그 3년 동안의 정체기가 한 번에 요동치는 느낌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바람이라는 표현은 시청자분들이 표현해주시는 거기 때문에 제가 어떻다고 얘기할 수는 없겠지만 큰 어려움 없이 촬영했던 것 같다. 렇게 느끼신다는 게 이해도 되고. 그런데 제가 어떻게 할 수 없는 부분이지 않나. 저는 주어진 장욱 캐릭터를 열심히 표현하기도 급급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화제를 모았던 키스신에 대해서는 "대본으로 보면 '입맞추는 두 사람' 이후에 많은 설명이 돼 있지 않다. 감독님이 그 신에 욕심을 많이 내셨던 것 같고 잘 그리고 싶으셨던 것 같다. 이제부터는 시청자분들의 몫인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또 진부연이 리드한 것처럼 보였다는 반응에는 "감독님도 리허설 하실 때 '나 부연이야' 하시면서 제 몸을 밀치시고 그러셨다. 감독님이 욱이의 바운더리 안에 부연이가 한발짝 넘어온 느낌을 잘 표현하고 싶으셨던 것 같다. 장욱이 워낙 폐쇄적인 친구였다 보니까 진부연이 이렇게 들어오고, 이 친구가 저의 관계를 한 번 더 열어주는 장면을 연출해주신 게 아닌가 싶다"라고 설명했다.



두 배우와의 호흡은 어땠을까. 이재욱은 "소민 선배는 일단 많은 작품을 경험했다 보니까 기본적으로 노련함이 현장에서 분명히 보인다. 배우가 느끼기에 어렵다고 생각하는데도, 분명한 선배만의 노하우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고윤정에 대해서는 "윤정 누나는 굉장히 밝은 사람이다.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사벽일 정도다. 웃음을 잃지 않으면서 촬영하는 게 쉽지 않은 일인데 '사람 한 명 때문에 현장 분위기가 바뀔 수 있구나' 느끼게 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나의 장점으로 꼽고 싶다. 파트2 하면서 굉장히 힘들었을 텐데 웃음을 잃은 적이 한 번도 없다. 절세미인이라는 대사를 따와서 한 인터뷰 때 '왜 이렇게 예쁘냐'고 얘기를 했는데 화제가 될 줄은 몰랐다. 정말 예쁘기도 하고"라며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다.

([엑's 인터뷰③]에 계속)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