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9 15:28
스포츠

日 모리야스 감독의 한탄 “16강 벽을 넘어야 최고가 될 수 있다”

기사입력 2022.12.06 04:00 / 기사수정 2022.12.06 04:00



(엑스포츠뉴스 이현석 인턴기자) 모리야스 하지메 일본 감독이 크로아티아와의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아쉽게 패한 소감을 밝혔다. 

일본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16강 맞대결에서 승부차기 끝에 크로아티아에 패했다.

일본은 전반 43분 마에다 다이젠의 선제골이 터지며 경기의 리드를 잡았다. 후반 10분 이반 페리시치에게 헤딩골을 허용하면서 1-1 동점을 이뤘다. 

두 팀은 치열한 공방전 끝에 정규시간 90분과 연장 30분 동안 득점을 터트리지 못했고, 결국 이번 월드컵 첫 번째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일본은 승부차기 끝에 1-3으로 패배하며 8강행이 좌절됐다. 



카타르 월드컵에서 스페인과 독일이라는 우승 후보를 잡아내며 돌풍을 일으켰던 일본의 걸음은 크로아티아와의 16강전에서 멈추게 됐다. 

모리야스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정말 잘해줬다. 선수, 스태프 모두 최선을 다했다. 우리를 멋진 무대로 이끌어준 선수, 가족,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16강 벽은 이번에도 깨지 못했지만, 선수들이 새로운 시대를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일본 축구가 최고의 경지를 노린다면 반드시 이 벽을 넘을 수 있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라며 선수들에 대해 칭찬했다. 



일본 축구의 발전에 대해서는 “일본 축구의 미래, 즉 새로운 시대를 보여줬다. 16강을 넘지 못했어도, 독일을 이기고 스페인을 이겼다. 세계 챔피언들을 이길 수 있다는 사실을 자랑스럽게 생각해야 한다. 우리는 이제 따라잡기가 아닌 추월을 생각할 것이다. 그런다면 반드시 미래에는 바뀐 결과를 마주할 것이다”라고 강한 발전 의지를 밝혔다. 

사진=AFP/연합뉴스

이현석 기자 digh1229@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