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9 15:31
스포츠

일본, 스페인 이기면 WC '아시아 최다승' 신기록…2연속 16강도 최초

기사입력 2022.12.01 13:15



(엑스포츠뉴스 김현기 기자) 일본 축구가 스페인전을 통해 16강 티켓을 노린다. 아울러 월드컵 관련 아시아 각종기록에도 도전한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일본 축구대표팀은 2일 오전 4시 카타르 알라얀 칼리파 국제경기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을 스페인과 치른다.

일본은 지난 23일 독일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둬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으나 나흘 뒤 코스타리카에 0-1로 무릎을 꿇어 1승1패로 E조 2위를 달리고 있다.

그러나 1승1무인 스페인과 비기거나 패하면 같은 시간 열리는 코스타리카(1승1패)-독일(1무1패)전 결과에 따라 각 조 1~2위에 주어지는 16강 티켓을 놓칠 수도 있어 스페인전 승리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일본이 스페인을 누르면 월드컵 관련 아시아 기록도 따라오게 된다.



우선 아시아 최초로 2회 연속 조별리그 통과 및 16강 진출을 이룬다.

아시아에선 북한이 16개국 참가 시절이던 지난 1966년 잉글랜드 대회에서 조 2위를 차지해 8강에 오른 것을 필두로 사우디아라비아가 1994년 16강에 올라 바통을 이어받았다.

이어 한국이 2002년(최종 4강)과 2010년, 일본이 2002년과 2010년, 2018년, 호주가 이번 2022년 대회에 각각 16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그러나 두 대회 연속 조별리그를 통과한 적은 없는데 일본이 스페인전을 통해 아시아 최초로 2회 연속 16강행을 노크한다.

아울러 일본이 갖고 있는 아시아 국가 최다 조별리그 통과 기록도 기존 3회에서 4회로 경신한다.



스페인전에서 승리하면 한국을 넘어 아시아 국가 월드컵 최다승 신기록도 세우게 된다.

일본은 2002년 대회 조별리그 2승을 비롯해 2010년 2승, 2018년 1승, 그리고 이번 대회 조별리그 독일전 승리로 본선에서 총 6승을 기록하고 있다.

한국 역시 2002년 대회 조별리그 2승과 16강전 1승(8강전 승부차기 공식 기록은 무승부)을 비롯해 2006년과 2010년, 2018년에 각각 1승씩 기록했다.

두 팀이 아시아에서 월드컵 본선 최다승 기록을 공동으로 보유하고 있는데 스페인을 이기면 일본이 최다승을 단독으로 갖게 된다.

스페인을 이기는 아시아 최초의 팀도 될 수 있다.



세계적인 기술축구 나라로 꼽히는 스페인은 지금까지 한국과 3번, 사우디아라비아, 호주, 이란과 각각 한 번씩 싸웠는데 2002년 대회 8강에서 한국과 0-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패한 것을 제외하고는 전부 이겼다.

그만큼 힘든 상대인 스페인을 일본이 이기면 아시아 최초가 된다. 일본은 4년 전 러시아 월드컵에서 콜롬비아를 2-1로 이겨 아시아 국가 최초로 남미팀을 이긴 적이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기 기자 spitfir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