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1-29 14:14
스포츠

LG 떠나는 채은성의 작별 인사 "응원 평생 잊을 수 없을 것"

기사입력 2022.11.25 17:18 / 기사수정 2022.11.25 17:1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LG 트윈스에서 한화 이글스로 유니폼을 갈아입는 채은성이 LG 팬들에게 손편지를 작성하고 작별 인사를 전했다.

올 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얻은 채은성은 지난 22일 한화와 계약기간 6년에 계약금 36억원, 연봉 44억원, 옵션 10억원 등 최대 90억원에 계약했다. 그리고 채은성은 25일 SNS를 통해 "이만큼 성장할 수 있게 해준 LG 트윈스와, 어느 자리에 있든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전했다.

"처음으로 LG 트윈스라는 팀을 떠나게 되어 갑작스러운 결정에 놀라셨을 팬분들께 어떤 말을 전해야 할지 생각이 많았습니다"고 글을 시작한 채은성은 "팀을 떠나는 결정을 하기까지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며칠동안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입단 후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LG 트윈스에서의 수많은 추억들이 바로 어제 일처럼 생생하게 느껴졌다며 "LG 트윈스에서의 좋았던 기억 속에는 항상 팬분들이 함께였던 것 같습니다"라고 얘기했다.

채은성은 "2009년 신고선수 입단 후 포기하고 싶지 않았지만 올해가 선수로써 마지막이라고 생각했던 날들도 있었습니다. 그 때마다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팀에 필요한 선수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 밖에 없었습니다"라고 돌아봤다.

이어 "세 자릿 수 등번호를 달고 포수 마스크를 쓰고있던 구리야구장에서의 응원부터 2022년 가을야구 마지막 타석에서의 응원까지 평생 잊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라며 "제가 이만큼 성장할 수 있게 해준 LG 트윈스와 제가 어느 자리에 있든 항상 많은 응원 보내주신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는 인사를 전했다.

끝으로 "팬분들의 응원을 잊지 않고 새기며 저는 늘 그래온 것처럼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모습 보이겠습니다. LG 트윈스 채은성으로 인사드릴 수 없지만 야구선수 채은성의 새로운 시작을 응원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맺었다.

한편 채은성은 2009년 LG 신고선수로 입단, 2014년에 1군에 데뷔해 지난해까지 총 9시즌 동안 1006경기에 나서 3337타수 992안타, 타율 0.297, 96홈런, 595타점을 기록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