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7 23:00
연예

'썸바디' 김영광 "연쇄살인마 역 위해 94kg 벌크업→22kg 감량" (인터뷰)

기사입력 2022.11.24 12:07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썸바디' 김영광이 작품을 위해 기울인 노력을 언급했다.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썸바디'(감독 정지우) 김영광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썸바디'는 소셜 커넥팅 앱 '썸바디'를 매개로 살인사건이 벌어지면서 개발자 섬(강해림 분)과 그녀 주변의 친구들이 의문의 인물 윤오(김영광)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다.

이날 김영광은 자신이 분한 윤오 역을 위해서 "처음에는 거대한 남자, 몸집이 큰 남자로 설정해서 몸을 불렸다"고 언급하면서 "그런데 그러다보니 너무 과한 거 같아서 감독님과 상의하다가 몸을 줄였다"고 전했다.

그는 "제 몸무게가 평균적으로 82~83kg인데, 94kg까지 벌크업을 했다. 그런데 그러다 보니 얼굴이 너무 동글동글해졌다. 그래서 윤오가 더 날카로웠으면 하는 생각에 촬영이 3개월 정도 남았을 때부터 몸무게를 줄였다"면서 "끝자락에 가면 윤오가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는다. 외적으로 티가 나게끔 감량을 해서 72kg까지 빠졌었다"고 설명했다.

사진= 넷플릭스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