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7 06:50
연예

'이동국 딸' 재시 "화제의 첫 비키니, 부끄러웠다…美서는 당연해" (지금몇시)[종합]

기사입력 2022.10.06 16:49 / 기사수정 2022.10.06 16:49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전 축구선수 이동국 딸 재시가 미국 일상을 전했다.

최근 재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지금 몇시? 재시!'에 '미국에 갔다가 충격만 먹고 왔지요...인스타그램 털면서 미국 썰 풀어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재시는 "제가 미국을 갔다 왔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국에서 옷 입는 것 좋아하고, 다양한 스타일로 옷을 시도해 보는 그런 스타일이었는데  미국에 가니까 전 정말 유교걸이 돼있더라"고 말했다.

재시는 "일단 사람들이 만들다 만 옷을 입고 다니는 느낌? 그게 미국 스타일이라고 한다. 냅킨 같은 휴지 같은 거 하나 두르고 다닌다. 저는 그게 너무 부끄러웠던 거다. 저는 일단 나시 자체도 잘 안 입었다. 부끄러워서 저의 겨드랑이는 소중하니까"라고 이야기했다.



재시는 "근데 거기 가면 나시, 비키니 이런 건 너무 당연한 거다. 래시가드를 입고 바다에 갔는데 다 쳐다보더라. 왜냐면 래시가드를 입고 있는 사람이 나 밖에 없었다. 최대한 좀 미국 언니처럼 하고 다니려고 화장도 미국 언니 스타일로 하고 손톱도 길게 하고 그랬는데 어쩔 수 없이 전 한국인이더라. 이게 잘 안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제가 인스타에 올린 비키니 사진이 화제가 됐다고 하더라. 근데 그건 미국에서는 정말 당연한 거더라. 전 굉장히 놀랐다. 저의 첫 비키니였다"며 "수건을 두르고 갔는데 그 수건을 입고 바다에 들어가고 싶더라 너무 부끄러워서. 래시가드를 입을 만큼의 더위는 아니었다. 너무 더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동국의 딸 재시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채널A '피는 못 속여' 등에 가족들과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최근에는 tvN STORY, tvN '이젠 날 따라와'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재시는 지난 8월 우월한 비율과 날씬한 몸매를 드러낸 파격 비키니 사진을 게재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사진=유튜브 채널 '지금 몇시? 재시!'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