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2 17:56
연예

도경수가 '진검승부' 차별점…하준 "은은하게 미친 눈빛, 나도 입덕" [종합]

기사입력 2022.10.05 18:30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진검승부'의 차별점과 경쟁력은 바로 도경수다. 

5일 온라인을 통해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진검승부’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성호 감독과 배우 도경수, 이세희, 하준이 참석했다.

'진검승부'는 부와 권력이 만든 성역, 그리고 그 안에 살고 있는 악의 무리들까지 시원하게 깨부수는 불량 검사 액션 수사극이다. 정법보다는 편법을, 정석보다는 꼼수를, 성실함보다는 불량함을 택한 검사 진정(도경수 분)이 이 사회를 좀먹고 있는 부정부패한 권력자들을 처단하면서, 답답한 현실을 잠시나마 잊게 할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도경수는 검찰 역사에 길이 남을 전무후무한 이단아, 생태계 교란종인 똘기충만 꼴통 검사 진정 역을, 이세희는 깔끔한 일 처리와 냉철한 상황 판단력을 지닌 중앙지검 형사부 선임검사 신아라 역을 맡았다. 하준은 치밀하고 계획적이며 위로 올라가고자 하는 욕망이 꿈틀대는 야망 검사 오도환 역에 분했다. 

이날 김성호 감독은 "개인적으로 연출의 가장 큰 부분은 캐스팅을 잘 하는 것이다. 좋은 배우들과 연기하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그래서 눈여겨보던 배우, 해보고 싶은 배우들을 큰 맘먹고 다 모아봤다"고 운을 뗐다. 



먼저 김 감독은 "배우들마다 개성이 있고 특징이 있어서 어떤 잣대를 두고 연출하기 보다 그 배우에 맞는 연출을 하려고 노력한다"며 "우리 드라마의 차별점은 도경수 씨가 이 작품에 있다는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도)경수 씨는 진정을 완성시키기에 훌륭하고 적합한, 그리고 본인 스스로가 갖고 있는 포텐셜이 있다고 봤다. 최대한 캐릭터를 잘 꺼내줄 수 있게 환경을 만들어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디렉션도 믿고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수 씨의 에너지가 눈빛에서 오는 듯한 느낌이 있다. 어느 누구도 가질 수 없는 느낌이라 작품 기획할 때도 '경수 씨가 하면 나도 한다'라고 말할 정도로 큰 믿음을 갖고 있었다"고 진정 역의 도경수에 애정을 드러냈다. 



선임 검사 신아라 역의 이세희에는 "솔직히 말씀드리면 이 작품 전에는 세희씨를 잘 몰랐다. 캐스팅 보드를 보면서 고민하는데 KBS에서 '신사와 아가씨'로 뜬 배우가 있다고 말을 해줬다. 굉장히 궁금해서 작품은 물론 예능까지 다 찾아보고, 매력을 느껴 만나보고 싶다고 했다. 개인적으로 '신사와 아가씨'라는 드라마를 하면서 경주마 같은 배우처럼 보였다. 제 연출 스타일이 방목하는 스타일인데 이세희 씨를 캐스팅해서 방목을 하면 엄청난 야생마가 되겠구나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캐스팅하겠다고 하니까 '감사합니다'라고 하는데 지금껏 그 말을 그렇게 크게 들어본 적이 처음이었다. 세희 씨의 긍정적인 에너지가 드라마의 들쑥날쑥한 장르를 잘 잡아주지 않았나 싶다"고 이야기했다. 

야망 검사 오도환 역의 하준에는 "오도환 이라는 캐릭터 두 분의 캐릭터에 비해 굉장히 어려운 캐릭터고 아무나 할 수 없는 캐릭터다. 일단 외모가 중요하다고 봤다. 정체가 뭘까 알 수 없는 우리의 히든카드이기 때문에 하준이라는 이미지가 너무 좋았다. 캐릭터도 만들어 가는 부분이 있어 두 분에 비해 이야기를 많이 했다. 지금까지도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데 결과가 어떨지 굉장히 궁금하다. 뒤로 갈수록 하준의 진가가 드러나면서 오도환의 캐릭터가 완성된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이날 하준은 도경수와의 호흡에 대해 "더할 나위 없이 모든 것이 좋았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그는 "경수 씨랑 촬영하면서 경수 씨 팬들의 마음을 알 것 같았다. 제가 입덕을 했다 경수 씨의 인품이나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또 시청자 입장으로 진정 캐릭터를 봤을 때 눈이 크고 맑고 선한데 은은하게 미쳐있는 그 눈빛이 진정 캐릭터의 가장 큰 포인트가 아닌가 싶다. 바로 앞에서 그 눈빛을 봤는데 짜릿하고 좋았다. 성덕된 느낌이었다"고 애정을 표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김성호 감독은 "보다 많은 분들이 드라마를 봤으면 좋겠다는 염원이 있다. 많은분들이 보고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다. 웰메이드, 잘 만든 드라마로서 평가받고 싶고 사람들에게 듣고 싶어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도경수 역시 "공부하시고 일하시느라 스트레스 많은 분들이 보셨으면 좋겠다. 시원하게 사이다처럼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수 있는 드라마"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진검승부'는 5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