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5 14:09
연예

김주헌, 섹시하거나 담백하거나 또 장난꾸러기

기사입력 2022.09.23 10:18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김주헌이 다양한 매력을 자랑했다.

23일,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는 K컬쳐를 대표하는 매거진 '퍼스트룩'과 함께한 김주헌의 화보 컷 여러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에서 김주헌은 흑백과 컬러를 넘나들며 섹시하면서도 담백한 무드를 선보였다. 그는 위트 있는 포즈와 표정을 짓는가 하면 귀엽고 장난꾸러기 같은 면모를 드러내며 다채로운 멋을 뽐냈다. 풍선껌을 부는 컷에서는 완벽하게 풍선 모양을 불어, 현장 스태프들의 웃음과 감탄을 자아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주헌은 최근 종영한 드라마 '빅마우스'의 '최도하'를 연기하며 겪은 다양한 이야기와 감정을 털어놓았다.

'최도하'를 매력적이면서도 섬뜩한 느낌의 인물로 만들고 싶었다는 그는 "저는 어떤 인물이든 반드시 저마다 고유한 매력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빌런'이어도 마찬가지다"라며 "'최도하'의 행동은 분명 욕을 먹을지언정, 정서적인 부분에서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얻는 연기를 하려고 했다. 그의 행동을 정당화하는 건 아니지만(웃음), 어떤 마음적인 부분은 흡수하고 싶었다"라고 역할에 대한 고민과 노력을 전했다.



김주헌의 하루 일과는 묻는 질문에는 "요즘은 매일 아침 7시쯤에 일어난다. 그렇게 깨서 아침 운동을 간다. 일종의 루틴인데, 전 이걸 아주 중요하게 생각한다"라며 "촬영이 바쁘게 돌아가고, 갑작스러운 일정이 생기면 어쩔 수 없지만 최대한 이 루틴에 맞춰 생활하는 걸 좋아한다. 웬만하면 일찍 자고, 또 일찍 일어난다. 계획형 인간이기도 해서 이렇게 하는 게 내게 잘 맞는다"라고 설명했다.



김주헌은 연기에 대한 질문에 대해 "연기 욕심이 무척 크다. 사실 이전엔 없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지금까지 제가 걸어온 길을 살펴보니, 쉬운 적이 없었다. 심지어 드라마를 촬영하는 중에도 연극 무대에 꾸준히 섰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항상 쉬고 싶다는 말을 입버릇처럼 하는데, 좋은 대본이 들어오면 하겠다고 말한다. 저도 이쪽 일에 대해 욕심이 많은 사람 같다"라고 웃음과 함께 답하며, 연기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 퍼스트룩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