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5 11:07
게임

형들에 많이 배웠다는 '룰러' 박재혁 "LCK 1시드가 어떤 팀인지 보여줄 것" [2022 롤드컵]

기사입력 2022.09.22 22:30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기자) "LCK 1시드가 어떤 팀인지 보여주겠습니다."

22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는 '2022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에 출전하는 LCK 대표 4팀의 공식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젠지에서는 '스코어' 고동빈 감독, '룰러' 박재혁, '도란' 최현준, '피넛' 한왕호, '쵸비' 정지훈, '리헨즈' 손시우, '영재' 고영재가 참여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젠지의 주장이자 원거리 딜러인 박재혁은 "1시드로 롤드컵에 가게 돼 설레고 기쁘다. LCK 1시드가 어떤 팀인지 보여주겠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1시드로 롤드컵에 진출하게 된 소감이 어떠냐'고 묻자 그는 "저희 팀이 맨앞에 있는 게 신기하다"라며 "조 편성도 확실히 다른 팀에 비해 좋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첫 롤드컵 진출 당시 팀의 막내였던 박재혁은 어느덧 팀의 맏형이자 주장이 됐다. 이에 대해 그는 "확실히 그때랑 지금이랑 인게임적으로도, 인간적으로도 많이 바뀌었다. 그때 형들한테 어떻게 해야 더 잘할 수 있는지 많이 배웠다. 주장으로서 더 잘해야 할 것 같다"라고 다짐했다.

서머 정규 시즌, 젠지의 바텀은 루시안-나미 조합으로 좋은 활약을 펼친 바 있지만, 박재혁은 "이번 롤드컵에는 (루시안-나미 조합이) 안 나올 것 같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그는 "(루시안-나미 조합이) 나올 수도 있겠지만, 연습을 해 봤는데 좋은 모습을 못 받았다"라며 "딜이 약해져서 바텀 상성이나 픽에 있어 조금 더 편해진 것 같다"라고 부연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