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3 20:15
연예

엔믹스, "호불호 갈려" 지적에도 '당당'…'JYP 신예' 자부심 [종합]

기사입력 2022.09.19 19:5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JYP엔터테인먼트 신인 걸그룹 엔믹스(NMIXX)가 시그니처 장르인 '믹스팝(MIXX POP)'을 무기로 차별화된 음악을 선보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1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엔믹스(릴리, 해원, 설윤, 지니, 배이, 지우, 규진) 두 번째 싱글 '엔트워프(ENTWURF)'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지난 2월 첫 싱글 '애드 마레(AD MARE)'로 정식 데뷔, 7개월의 공백을 끝내고 가요계 컴백한 엔믹스. 이번 새 싱글 '엔트워프'는 역경에도 굴하지 않고 스스로 운명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엔믹스의 포부를 담았다. 



타이틀곡 '다이스(DICE)'는 두 가지 이상의 장르를 한 곡에 융합해 엔믹스만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았다. 특히 재즈 사운드부터 트랩, 팝, 힙합 장르까지 여러 장르를 넘나드는 흐름이 특징이다. 

'믹스 팝' 장르를 꾸준히 가져가겠다는 뜻을 보인 엔믹스는 대중성에 대한 고민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들은 "호불호가 갈린다"는 지적에 "한 번도 듣지 않은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들은 사람은 없을 정도로 중독적인 장르"라 자부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듣고 어려울 수 있어도 다섯 번만 들어보면 중독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다만, 퍼포먼스적으로 대중성을 더해 보다 친근한 매력으로 다가가겠다는 각오다. 릴리는 "곡이 드라마틱한 만큼 포인트 안무가 많다"고 설명했고, 해원은 "많은 분들이 따라해주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포인트 안무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바람을 내비쳤다. 

무엇이든 다 이뤄질 수 있는 이상향의 세계 '믹스토피아'에 대한 생각도 들어볼 수 있었다. '다이스'가 그룹의 중심 세계관인 믹스토피아를 향하는 길에 나타난 적대자의 방해에 맞서 전진하려는 모험을 게임에 비유한 곡인 만큼, 멤버들은 저마다의 믹스토피아를 그리고 있었다. 



배이는 "저희는 지금 믹스토피아로 가는 여정 중이다. 제가 상상하는 믹스토피아는 해양 생물들이 떠다니고, 간식들로 가득할 것 같다"고 미소 지었다. 

덧붙여 릴리는 "믹스토피아는 사람들이 상상하고 원하는대로 이뤄지기 때문에 모두 다 다르다고 생각한다"면서 정의내리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엔믹스 두 번째 싱글 '엔트워프'는 오늘(19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고아라 기자, JYP 엔터테인먼트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