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4 15:04
연예

'신애라♥' 차인표, 빨래방 나와서 한탄한 사연? "빨래는 했는데…"

기사입력 2022.09.19 15:25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배우 차인표가 웃픈 사연을 전했다.

차인표는 19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빨래는 했는데 모자가 날라갔네.."라는 글과 함께 사진과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차인표는 코인빨래방에서 세탁기 앞에서 인증샷을 찍고 있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그가 쓰고 있던 모자가 사라져있었는데, 엄청난 바람에 날아간 듯햇다. 차인표 또한 맞바람에 체념한 듯 눈을 질끈 감기도 했다.

한편, 1967년생으로 만 55세가 되는 차인표는 1993년 배우로 데뷔했으며, 1995년 배우 신애라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과 두 딸을 두고 있다. 최근에는 영화 '달짝지근해'에 출연을 확정짓고 촬영을 진행 중이다.

사진= 차인표 인스타그램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