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7 06:34
스포츠

방망이 살아난 kt, 알포드 맹타 앞세워 롯데 꺾고 3연패 탈출 [수원:스코어]

기사입력 2022.09.18 17:18



(엑스포츠뉴스 수원, 김지수 기자) kt 위즈가 살아난 타선의 힘을 앞세워 안방에서 3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kt는 1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즌 16차전에서 6-3으로 이겼다. 전날 0-2 패배를 설욕하고 3연패의 사슬을 끊어냈다.

기선을 제압한 건 롯데였다. 롯데는 2회초 선두타자 고승민이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곧바로 한동희의 1타점 적시타가 터지면서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kt도 빠르게 반격에 나섰다. 3회말 2사 2·3루 타점 찬스에서 앤서니 알포드가 해결사로 나섰다. 알포드는 깨끗한 중전 안타로 주자 2명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이면서 kt에 2-1의 리드를 안겼다.

양 팀은 이후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롯데가 6회초 2사 1·3루에서 한동희의 1타점 적시타로 승부를 원정으로 돌렸지만 kt는 6회말 알포드의 솔로 홈런으로 3-2로 격차를 벌렸다.

롯데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7회초 1사 만루에서 이대호의 1타점 외야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만회하면서 스코어는 다시 3-3으로 균형이 맞춰졌다.

승부는 kt의 7회말 공격에서 갈렸다. kt는 선두타자 권동진의 기습 번트 안타와 심우준의 안타로 잡은 무사 1·3루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조용호, 강백호의 연이은 1타점 적시타로 5-3으로 달아났다. 이어 1사 후 장성우의 1타점 적시타로 6-3까지 도망가면서 승기를 굳혔다.

kt는 이후 8, 9회 롯데의 저항을 깔끔하게 잠재우고 한 주의 마지막을 승리로 장식했다. NC 다이노스에 덜미를 잡힌 3위 키움 히어로즈와의 격차를 2경기로 좁히고 준플레이오프 직행을 향한 희망의 불씨를 살려냈다. 알포드는 일주일 만에 선발 라인업에 복귀하자마자 맹타를 휘두르며 팀 연패 탈출의 일등공신이 됐다.

반면 롯데는 선발투수 댄 스트레일리가 6이닝 3실점 퀄리티스타트로 최소한의 역할을 해줬지만 불펜진이 승부처에서 무너지면서 고개를 숙였다. 전날 승리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5위 KIA와의 게임 차를 좁히는데 실패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