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3-23 01:09
스포츠

사과했는데 왜 화내?...'캡틴' 때문에 퇴장 당할 뻔한 코스타

기사입력 2022.09.15 22:00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인턴기자) 프리미어리그로 돌아온 디에고 코스타가 과거 첼시 시절에 팀의 주장 존 테리 때문에 퇴장을 당할 뻔했던 사건이 재조명됐다.

영국 매체 더선은 15일(한국시간) "2014년 여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첼시로 이적한 코스타는 주장의 장난에 넘어가 심판으로부터 레드카드를 받을 뻔했다"라고 보도했다.

사연은 이렇다. 브라질에서 태어나고 자라며 포르투갈과 스페인 리그에서 프로 축구선수로 활약했던 코스타는 프리미어리그에 입성하기 전까지 영어를 전혀 할 줄 몰랐다.

신입생인 코스타가 영어를 모른다는 걸 알게 되자 첼시의 위대한 주장인 테리는 짓궂은 장난을 치기로 했는데, 바로 잘못된 영어 단어를 알려주기로 한 것. 테리는 코스타에게 '미안하다''를 뜻하는 영단어를 알려줄 때, 'Sorry'가 아니라 비속어 중 하나인 'Cock'라고 알려줬다.

순진한(?) 코스타는 테리의 말을 곧이곧대로 믿었고, 시간이 흘러 경기 중 심판에게 사과하고자 테리가 알려준 단어를 말하면서 본의 아니게 심판을 분노케 했다.

이후 상황에 대해 매체는 "코스타의 욕설을 들은 심판은 즉시 첼시의 주장인 테리를 불러 방금 일어났던 상황을 설명하고 코스타에게 사과를 할 것을 촉구했다"라며 "상황을 이해한 테리는 웃으며 심판에게 '우리가 코스타에게 잘못된 영단어를 알려줬다'라고 밝히면서 오해를 해소시켰다"라고 설명했다.

첼시에서 약 3년간 120경기에 출전하며 59골을 기록한 코스타는 2018년 친정팀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돌아갔다. 이후 지난해 8월 아틀레치쿠 미네이루와 계약을 맺으면서 고향 브라질로 돌아간 코스타는 지난 1월 소속팀과의 계약을 해지해 FA(자유계약) 선수가 됐다.

소속팀이 없던 코스타에게 손을 내민 건 대한민국의 공격수 황희찬이 뛰고 있는 울버햄튼 원더러스였다. 공격수들이 줄부상을 당하며 전력에서 이탈하자 울버햄튼은 코스타와 1년 단기 계약을 체결했다.

약 5년 만에 프리미어리그 무대로 돌아온 코스타가 과거 첼시에서 보여줬던 기량을 재현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PA Wire/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