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5 17:17
스포츠

'가장 먼저 출근' 터크먼 '만족할 때까지 타격' [엑's 영상스케치]

기사입력 2022.09.03 15:32 / 기사수정 2022.09.03 16:29

 






(엑스포츠뉴스 대전, 김한준 기자) 3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경기 개시 3시간 전 타격음이 그라운드를 울렸다.

한화 터크먼이 그라운드에 가장 먼저 나와 케네디 코치와 타격 훈련을 하고 있었다.

배팅케이지에 들어가서 타격을 시작한 터크먼은 공을 던져주는 케네디 코치와 대화를 나누면서 배팅 나오는 위치, 타구등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훈련을 진행했다. 타격을 마친 후 더그아웃 앞에서 잠깐의 대화를 나누며 적극적인 훈련에 대한 의견을 주고 받았다.

최근 10경기동안 41타수 11안타, 타율 2할6푼8리를 기록한 한화 터크먼. 오늘 경기에서는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김한준 기자 kowel@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