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6 12:31
연예

원빈 조카 시절 엊그제 같은데…김희정, 비키니 '파격'

기사입력 2022.08.17 06:10 / 기사수정 2022.08.17 16:15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김희정이 건강미를 발산했다.

17일 김희정은 인스타그램에 "Salty hair and tan lines"(짠 머리카락과 황갈색 라인)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김희정은 블루 컬러의 홀터넥 수영복을 입고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구리빛 피부와 뚜렷한 이목구비로 미모를 자랑했다.



패션 디자이너 요니피는 "캭~ 미쳤다. 너무 이쁘~~ 나도 살 빼서 이거 입고 싶다ㅎㅎ"라며 호응했다.

배우 손성윤 역시 "미쳤다… 뭐야 왜 이렇게 이쁘고 섹시하고 장난 아니다"라며 감탄했다.



김희정은 1992년생으로 올해 31세다.

김희정은 2000년 KBS 드라마 '꼭지'에 배우 원빈의 조카 역으로 출연한 이후 드라마 '스폰서', '달이 뜨는 강', '진심이 닿다', '리턴'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현재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에 FC원더우먼 팀으로 출연하고 있다.

사진= 김희정 인스타그램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