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6 09:20
게임

'우리가 알던 T1 입니다' T1, 페이커 아리로 담원 기아 '2대0 압살' [LCK]

기사입력 2022.08.13 22:43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T1이 돌아왔다. 

13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2라운드 마지막주 T1 대 담원 기아의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담원 기아에서는 '너구리' 장하권, '캐니언' 김건부, '쇼메이커' 허수, '덕담' 서대길, '켈린' 김형규가 등장했다. T1에서는 '제우스' 최우제, '오너' 문현준, '페이커' 이상혁, '구마유시' 이민형, '케리아' 류민석이 출전했다.

2세트에서 담원 기아는 블루 진영을 T1은 레드 진영을 선택했다. 담원 기아는 오른, 바이, 사일러스, 제리, 브라움을 골랐다. T1은 그라가스, 신짜오, 아리, 드레이븐, 노틸러스를 픽했다.  

초반 T1이 탑, 미드 주도권을 활용해 담원 기아를 밀어붙였다. 자연스럽게 첫 마법 공학 용 역시 T1이 가져갔다. 상체 주도권을 꽉 쥔 T1은 가볍게 전령도 처치했고 쇼메이커까지 잡아냈다. 벌써부터 차이는 거세하게 벌어졌다. 이 킬 하나로 T1은 미드 2차까지 압박했다.

T1이 흐름을 제대로 잡았다. 연이어 점수를 얻은 T1은 두 번째 전령을 차지하며 골드 격차를 5천까지 만들었다. 담원 기아는 드래곤 3스택까지 포기하며 모든 걸 내줬다. 

T1은 전령 하나로 봇 2차 공략에 성공했고 주도권을 절대 내주지 않았다. 19분 경 승기가 T1쪽으로 넘어갔다. T1은 미드 한타에서 에이스를 띄웠다. 영혼이 걸린 화염용이 나왔다. T1은 용을 내줬지만 다시 에이스를 만들고 바론까지 챙겨갔다. 

바론 버프를 두른 T1은 담원 기아의 내각을 두드렸고 손쉽게 봇 억제기를 터트렸다. 운명의 다섯번쨰 화염용이 등장했다. T1이 먼저 자리를 잡고 영혼을 처치했고 이어 교전에서도 대승을 거뒀다. 

30분 경 경기의 행방을 결정짓는 바론 전투가 나왔고 T1은 또 에이스를 만들며 꿀맛 같은 2대0 완승을 거뒀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