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1 15:47
연예

최동훈 감독 "모든 캐릭터 애정…'외계+인'은 신선 염정아·조우진" (뉴스라인)

기사입력 2022.07.23 15:5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최동훈 감독이 그동안 자신이 연출한 작품 속 모든 캐릭터들을 아낀다고 말하며 신작 '외계+인' 1부에서 특히 더 마음이 가는 캐릭터로 신선을 연기한 염정아와 조우진을 꼽았다.

최동훈 감독은 23일 방송된 KBS 1TV '뉴스라인'에 출연해 신작 '외계+인' 1부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최동훈 감독은 ''외계+인' 1부에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등 쟁쟁한 배우들이 함께 했다. 어떻게 함께 하게 됐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최동훈 감독은 "김우빈 씨와는 전작을 같이 하려고 했다 안 된 적이 있어서, 이번에 같이 해보자고 미리 얘기를 했었다. 류준열 씨와 김태리 씨는 제가 시나리오를 쓰면서 상상했던 것보다 훨씬 열정적이고 캐릭터의 매혹이라고 해야 할까, 그런 것들을 너무 잘 보여줘서 인간적으로 정말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지금까지 '외계+인'을 포함해서 6편의 영화를 만들었는데, 그 안에서 숱한 캐릭터를 제작해왔다. 가장 애착이 가는 캐릭터 세 명을 꼽을 수 있냐'는 말에 "감독의 시각에서 보자면 모든 캐릭터들이 애착이 간다"고 웃었다.



이어 "이번에 '외계+인'이 개봉을 했으니 이번 영화에서 꼽자면, 역시 일단 두 명의 신선을 꼽고 싶다"며 극 중 삼각산의 신선 흑설과 청운 역으로 출연한 염정아와 조우진의 활약을 언급했다.

최동훈 감독은 "영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두 신선이 이 일에 개입이 돼서 막강한 코미디를 선보이는데 그 두 캐릭터를 본다면 더 재밌을 것 같다. 마지막 한 명을 뽑자면 아역배우 한 명이 나오는데, 제가 아역배우와 같이 작업한 적이 없어서 어떻게 할까 많이 고민했었지만 (해보니) 나이와는 상관없는 것 같더라. 역시 배우는 배우고, 한 명의 배우로 같이 대화하고 영화를 찍었던 기억이 난다"고 얘기했다.

이후 최동훈 감독은 ''외계+인' 2부는 언제 개봉하냐'는 물음에는 "지금 2부를 편집 중에 있고, 아마 내년에 개봉을 하게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20일 개봉한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사진 = KBS 1TV 방송화면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