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07:55
스포츠

6년 만의 WBC 일정 확정, 첫 라운드부터 한일전 '빅매치'

기사입력 2022.07.08 11:5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회 일정이 확정됐다. 대한민국은 예선부터 '숙적' 일본을 만난다.

WBSC는 8일(이하 한국시간) 확정된 WBC 조 편성과 일정을 공개했다. 2023년 WBC는 2017년 이후 6년 만에 열리는 5번째 대회다. 당초 2021년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탓에 2년이 미뤄졌다.

총 20팀이 대회에 참가한다. 16팀이 본선에 직행했고, 올해 9∼10월 독일과 파나마에서 열리는 예선에 참가한 12개 나라 중 4개 나라가 본선 티켓을 거머쥔다. 이후 본선은 5개 나라 씩 4조로 편성되어 1라운드를 치르게 된다.

B조로 편성된 한국은 일본, 호주, 중국, 그리고 예선에서 올라온 1개 나라와 2023년 3월 9∼13일 도쿄돔에서 맞붙는다. A조에는 대만, 쿠바, 이탈리아, 네덜란드, C조 미국 캐나다, 멕시코, 콜롬비아, D조에는 푸에르토리코, 베네수엘라, 이스라엘, 도미니카공화국이 자리를 잡았다.

각 조 2위까지 8강에 진출하고, A·B조 팀의 8강전은 2023년 3월 15∼16일 도쿄돔에서, C·D조 팀의 8강전은 론디포파크에서 열린다. 준결승과 결승은 3월 20∼22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론디포파크에서 열린다.

한국은 2006년 WBC 초대 대회에서 3위, 2009년 2회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2013년과 2017년에는 예선 라운드에서 탈락했다.

사진=MLB.com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